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5574 0242019121556905574 08 08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01981000 1576410516000

덩치 커진 LG, 유료방송 2위로..이동통신도 KT 맹추격(종합)

글자크기

유료방송 825만 가입자 확보한 LG..“융복합 서비스 앞당길 것”

이동통신도 KT 맹추격..알뜰폰 후불 가입자 점유율은 1위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도 LG 가입자 늘리는데 도움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신청에 ‘조건부 승인’ 결정을 하면서 LG유플러스는 자회사 LG헬로비전과 함께 유료방송 2위 업체로 올라서게 됐다.

특히 정부는 실질적인 알뜰폰 1위 기업인 CJ헬로 헬로모바일 부문도 그대로 LG유플러스에 인수토록 해서 이동통신에서도 LG는 2위인 KT를 맹추격할 수 있게 됐다.

CJ헬로는 오는 24일 주주총회를 통해 ‘LG헬로비전’이라는 이름으로 새 출발을 준비 중이다. 새 법인 대표는 CJ헬로 인수추진단장을 맡았던 송구영 부사장(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이다.

유료방송 825만 가입자 확보한 LG..“융복합 서비스 앞당길 것”

LG유플러스는 이번 인수로 가입자 825만7000명의 유료방송(IPTV+케이블TV·2019년 6월 기준) 2위 기업이 됐다. LG유플러스 421만3000명에 CJ헬로 404만4000명을 합친 숫자다. 이는 KT그룹(KT IPTV+KT스카이라이프)의 유료방송가입자 1137만4285명보다는 적지만, 명실상부한 국내 유료방송 2위 기업이 됐다. 기존 2위 기업이었던 SK브로드밴드는 6월 말 현재 497만 명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두 배로 확대된 825만 유료방송 가입자를 기반으로 유무선 시장 경쟁 구조를 재편하고 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발굴하겠다”고 말한 것도 ‘숫자’가 주는 자신감의 표현이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를 계기로 콘텐츠 제작·수급과 유무선 융복합 기술개발에 5년간 2조 6000억원의 투자를 집행한다. CJ헬로 네트워크에 5년간 6200억원을 투자해 케이블 서비스 품질도 대폭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이를 통해 ‘아이들나라’ 같은 IPTV 핵심 서비스와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반 실감형 콘텐츠를 케이블TV에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동통신도 KT 맹추격..알뜰폰 후불 가입자 점유율은 1위

하 부회장은 “이번 인수를 바탕으로 LG그룹 통신 사업 역사에서 제2의 도약을 이루겠다”고 벼르고 있다. 그가 미디어뿐 아니라 이동통신에서도 자신감을 보이는 것은 정부가 고심 끝에 CJ헬로의 알뜰폰도 분리 매각 없이 LG 품이 안기도록 허용했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10월 말 현재 이동통신 3위 기업이나 알뜰폰 제외시 KT와의 점유율 차이가 6%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SK텔레콤 41.68%, KT 26.3%, LG유플러스 20.44%, 알뜰폰 11.58%)하지만, ‘돈이 되는’ 알뜰폰 후불 시장 점유율 1위(20.6%)기업인 CJ헬로를 인수하면서 KT를 맹추격하게 됐다.

내년 초 LG유플 이동전화와 CJ헬로 인터넷 결합상품을 선보이고, CJ헬로의 유료방송 가입자 404만명을 기반으로 LG유플러스 이동통신 고객을 확보해 이동통신 시장 점유율 상승도 추진할 계획이다.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도 LG 가입자 늘리는데 도움

여기에 정부가 부과한 CJ헬로 인수 조건도 이동통신 가입자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정부는 중소 알뜰폰 회사를 위한다는 이유로 LG유플러스에 ① 도매제공 의무사업자인 SK텔레콤보다 최대 4% 저렴한 도매대가 인하 ②알뜰폰이 종량제 데이터 대용량 사전 구매 시 데이터 선구매 할인 도입 ③LG유플 망 사용 알뜰폰에 무선 다회선 할인과 유·무선 결합상품 동등 제공 ④LG유플 망 사용 알뜰폰에 대한 유심 구매 대행 등을 조건으로 붙였는데, 이는 LG 입장에서는 자사 망을 쓰는 알뜰폰 가입자가 늘어날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한편 정부 심사가 마무리되면서 CJ헬로 지분 구조의 추가 변동 가능성은 있다. 지난 5월 CJ헬로 2·3대 주주인 SK텔레콤과 세이블(Sable Asia Limited)은 LG유플러스에 자사가 보유한 지분을 매입해 달라고 요구했는데, 당시 LG유플러스는 지분인수 심사가 마무리된 뒤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유플이 되사주지 않는다면 양사가 시장에 내다 팔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