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9041 0112019121656909041 05 0501001 6.0.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45262000 1576445288000

한국 축구, 중국에 1-0 신승… 아쉬운 골결정력 (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머니투데이

15일 오후 부산시 연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풋볼 챔피언십 남자부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전반 12분 김민재가 헤딩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중국을 제압하고 2연승을 거뒀다. 골 결정력 부문에선 아쉽다는 평이 나왔다.

한국은 15일 오후 7시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진 중국과의 2019 EAFF(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구 동아시안컵) 대회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정협이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섰으며, 황인범과 이영재, 나상호, 윤일록이 2선에 배치됐다. 주세종이 중원에서 공수를 조율하고 포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태환 순으로 섰다. 골키퍼는 조현우가 기용됐다.

중국은 최전방에 동 쉐셩이 배치됐으며, 탄롱, 밍 티안, 장 시저, 차오 윤딩, 장 즈펑이 미드필더에 배치됐다. 위 다바오, 왕 상위안, 리 항, 메이 팡이 수비진을 구축한 가운데, 선발 골키퍼는 리우 디안주오였다.

한국은 전반 시작 12분 만에 황인범의 슈팅이 골문을 강타했다. 아크 오른쪽에서 때린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수비 살짝 맞고 굴절되면서 크로스바를 때렸다. 결국 전반 13분 한국의 첫 골이 터졌다.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주세종이 띄운 공을 김민재가 힘껏 뛰어오른 뒤 쇄도하면서 헤더 슈팅으로 마무리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계속해서 중국을 몰아붙였다. 전반 22분에는 이영재가 아크 오른쪽에서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38분에는 직접 프리킥 기회서 주세종의 오른발 프리킥이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41분에는 다시 한 번 이영재가 때린 왼발 중거리 슈팅이 뜨고 말았다.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친 중국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메이 팡 대신 양 판을 투입하는 등 반전을 꾀했지만 별다른 소득이 없었다. 이후 한국은 1골 차 리드를 잘 지켜내며 1-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로써 앞서 홍콩을 2-0으로 물리쳤던 한국은 2연승에 성공, 일본(2승)과 나란히 승점 6점을 마크했으나 골 득실에서 밀리며 2위에 자리했다. 반면 중국과 홍콩은 나란히 2패를 기록하며 우승에서 완전히 멀어졌다.

경기를 잘 풀어냈음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는 아쉽다는 평이 이어졌다. 한국이 아시아의 맹호인 만큼 골 결정력 측면에서 보다 나은 실력을 보여줬어야하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골 결정력 부문에서 부족함이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한국만의 스타일을 갑자기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골 결정력이 부족했던 건 사실이다. 오늘 경기 뿐만 아니라, 전반적으로 우리가 플레이하는 방식, 즉 점유율을 높여서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는 건 좋았지만, 골을 많이 넣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의 플레이 방식에 믿음을 갖고 우리 스타일대로 경기를 계속해야 할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동아시안컵 대회는 유럽파 차출 의무가 없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의조(지롱댕 보르도),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 이강인(발렌시아) 등이 합류하지 않았다.

이재은 기자 jennylee1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