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9067 0512019121656909067 06 0602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45400000 1576445409000 related

[RE:TV] "좋은 성적→母 병도 쾌유" '미우새' 박태환, 진솔 고백

글자크기
뉴스1

/화면캡처=SBS '미우새'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마린보이 박태환이 수영 에피소드부터 부모님과의 관계 등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대한민국 수영 영웅 박태환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박태환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모벤져스는 "잘생겼다"라며 반가워했다. MC 신동엽은 "시청자분들이 낯설어 할 수도 있으니 상의 탈의 한 번 부탁드려요 되냐"며 짓궂게 말했다. 이에 박태환은 "워낙 수영장에서 모습을 보여드리다 보니 평상복이 어색한 것 같다"고 답했다.

72년만에 아시아에서 올림픽 자유형 종목 금메달이 나왔던 박태환의 업적을 전하자 모벤져스는 "진짜 대단한 일 했다"며 칭찬했다. 이에 박태환은 "수영이 생활이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신동엽은 아버님도 수영을 잘 하시냐고 물었다. 박태환은 "아버지는 수영을 못 하신다. 가족끼리 물가에 놀러 갔는데, 아버지만 위에서 둥둥 떠계셨다. 그때 못하신다는 걸 알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신동엽은 "수영선수하면 삼각팬티가 떠오른다. 안 입고 수영하면 더 빨리 할 것 같다"라며 “수영복을 벗고 수영 한 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박태환은 민망해 하면서도 "수영복 안 입으면 기록이 어떨까 궁금해서 오후 훈련 끝나고 수영복을 벗고 해봤다"고 솔직하게 전했다. 그러면서 "자유형 같은 경우는 괜찮은데 배영은 차마 못 하겠더라"고 전해 웃음을 선사했다.

서장훈은 박태환에게 부모님한테 미운짓 했던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박태환은 "수영 선수로서는 부모님한테 좋은 아들인데 평범한 20대 30대 아들로서는 말을 잘 듣기보다는 짜증을 많이 냈다. 부모님이다보니 나도 모르게 편하게 대했던 것 같다. 얘기하고 나서 뒤돌면 너무 죄송하더라"라고 전했다.

반면 부모님한테 가장 크게 효도한 것에 대한 질문에는 "어머니가 내가 어릴 때 많이 아프셨다. 암치료를 많이 하셨는데 항암 치료를 하면 삭발을 하지 않냐. 머리가 많이 빠지니까. 어머니가 많이 아프실 때 훈련할 때 많이 못 오시고 대회 때는 몸이 힘들어도 오셨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승할 때 좋은 기록이 나오면 그걸 보고 엔돌핀이 돌거나 아드레날린이 많이 분비가 되니까 보통은 화학 치료를 2~3년 하는데 2년 안 돼서 회복하셨다. 의사 선생님도 대회 때 좋은 작용이 일어나는 것 같다고 하시더라. 그런 부분이 나는 제일 잘한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