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58182 1092020011757558182 04 0401001 6.0.26-RELEASE 109 KBS 56427063 true true true false 1579231904000 1579232211000

독일 “美, ‘관세’ 무기로 이란 정책 협력 위협” 보도 인정

글자크기

[앵커]

"미국이 유럽 국가들을 상대로 대 이란 정책에 협력하지 않으면 유럽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했다"

미국 언론의 보도 내용인데요,

독일 국방장관이 그런 위협이 있었다고 인정했습니다.

이란은 독일 등 유럽 국가들이 트럼트 대통령에게 굴복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베를린 유광석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015년 7월 미국, 러시아, 중국과 함께 이란 핵합의에 서명했던 독일과 영국, 프랑스.

세 나라 외교장관들은 14일 공동성명을 내고 이란이 합의사항을 위반했다면서 공식 분쟁조정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유럽 3국이 이같이 이란의 핵합의를 공식 문제삼기 1주일 전,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를 무기로 이들 국가를 위협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는데, 독일 국방장관이 이를 인정했습니다.

미국 측으로부터 대 이란 정책에 협력하지 않을 경우 유럽산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위협과 표현이 있었다고 크람프-카렌바우어 독일 기민당 대표 겸 국방장관이 말했습니다.

유럽 3국이 이란의 행동에 책임을 물으며 분쟁절차를 시작하지 않으면 유럽산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미국이 경고했다는 게 워싱턴포스트의 보도내용이었습니다.

분쟁해결절차 착수는 이란의 핵합의 의무 위반을 공식 문제삼는 절차로, 결과에 따라 유엔의 대 이란 제재가 부활할 수도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자리프 이란 외교장관은 독일과 영국, 프랑스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굴복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유럽 3국이 트럼프의 새로운 관세를 피하려고 이란 핵합의에서 남은 부분을 모두 팔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광석 기자 (ksyo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