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634 0352020011757566634 01 0103001 6.0.26-RELEASE 35 한겨레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255372000 1579282510000 related

김형오 “전권 받았다…완전 국민경선제로 한국당 판 갈아야”

글자크기
[공천 대대적 인적쇄신 예고]

“물고기 아닌 오염된 물 갈겠다”

‘한국형 국민경선’ 상향식 공천 구상

“정치 신인들 진입 장벽 없애겠다”

“감투 아닌 죽을 자리 찾아왔다”

야권 통합 위한 역할 강조하며

“설 전에 합의 원칙이라도 나오길”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7일 “황교안 대표가 전권을 줬다. 누구에게도 휘둘리지 않겠다”며 대대적인 ‘판갈이’를 예고했다. 정치 신인을 대거 등용하기 위해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를 도입하는 등 상향식 공천을 하겠다는 구상도 내놓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황 대표와 회동을 해 “솔직히 이 당이 싫어서 떠났던 사람이다. 당원이 될 생각도 없고, 앞으로 정치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한 몸을 던지는 것이 나라의 은혜에 그나마 보답하는 길이라는 생각에 책임을 감당하려고 한다”고 공천관리위원장직을 수락한 이유를 밝혔다. 이에 황 대표는 “(김 위원장이) 우리 당의 공천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 통합과 혁신이 큰 과제”라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공천 기준으로 △경제를 살리는 국회의원 △자유·안보를 지키는 국회의원 △국민을 위하는 국회의원 등 3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가진 특권 다 내려놓고 국민만 쳐다보고 앞으로 나가는 새로운 국회의원이 한국당에서 나오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지역·계파·계층·진영을 모두 극복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천 방식으로는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를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황 대표와의 회동이 끝난 뒤 기자간담회를 열어 “‘물갈이’를 하랬더니 공천 때마다 물은 전혀 갈지 않고 물고기만 갈더라. 오염된 물에 아무리 새 고기를 집어넣어 봐야 죽을 수밖에 없다. 살려고 하면 판을 갈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형 완전 경선제를 한국당에서 실현해 정치신인이 진입 장벽 때문에 틀을 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청년과 여성에 핵심 방점을 둔 상향식 공천을 하겠다는 구상이다.

김 위원장은 혁신 공천을 위해 황 대표로부터 전권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황 대표가 ‘전권을 다 주겠다’고 했다. 전권 없이 간섭을 받으면서 어떻게 일을 하겠느냐. (황 대표에게) ‘일단 믿으라. 믿지 않을 거라면 공관위원장 위촉도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총선 출마 지역에 대해서는 “대표가 어떻게 하는 것이 전략적으로 효과적이고 당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인지 여러 각도에서 고민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공천 과정의 최대 변수는 보수 야권 통합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저도 통합되는 걸 보고 (위원장을 선임)하는 게 맞지 않는가 생각했는데, 제가 미루면 통합 작업이 더 늦어질 것 같다”며 “통합을 위해서라면 제가 무슨 역할인들 마다하지 않겠지만, 공식 기구(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역할은 침해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통합 과정에서 위원장직을 내려놓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감투가 아니라 죽을 자리를 찾아왔다. 설 전에 흔쾌히 (통합 합의가) 타결되면 바랄 게 없겠고, 합의의 원칙이라도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