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778 0122020011757566778 08 0803001 6.0.27-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56640000 157925677500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2001191301

정세균 총리,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서 '규제 철폐' 약속

글자크기
전자신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축하인사를 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방송통신 관련 불필요한 규제 철폐를 약속했다.

1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함께하는 희망의 2020년, 방송통신이 만들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202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가 개최됐다.

축사에 나선 정 총리는 “방송통신 산업 경쟁력을 키우겠다”며 “정부는 불합리한 규제를 없애고 콘텐츠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콘텐츠 혁신을 지원하는 등 방송통신산업을 국가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실현하고, 신기술과 콘텐츠 개발에 힘입어 한류를 이끈 '문화 컨테이너'로 방송통신인 역할을 격려했다.

공정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촉구했다. 정 총리는 “방송통신기업이 공공 가치를 굳게 지켜나가자”라며 “정부는 미디어 자율성과 독립성을 확실히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국경 없는 기자회가 발표한 언론 자유 순위는 3년 연속 상승해 41위로 아시아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며 “허위조작정보를 바로잡고 걸러내는 노력을 치열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전자신문

1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서 김석진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왼쪽 두번째), 정세균 국무총리(〃 세번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네번째),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신위원장(〃 다섯번째),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오른쪽 세번째),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첫번째) 등 주요 참석자들이 새해 맞이 떡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장 자격으로 인사말에 나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지난해 4월 세계 최초 5G 선점효과로 국내 기업의 5G 스마트폰 (세계) 시장점유율은 70%를 넘어섰다”며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는 5G·미디어 기술을 자신있게 선보여 ICT 강국으로 국격을 높였다”고 지난해 성과를 설명했다.

이어 기업 간 초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업별로 분절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응한다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플레이어가 아닌 시장 사용자로 남을 가능성을 경고했다. 박 사장은 “구글, 아마존, 애플은 인공지능(AI) 미래, ICT 선도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며 “글로벌 무한경쟁에 살아남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국내기업도 초협력하자”고 당부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올해 신년사로 발표한 내용을 차근차근 실행하가는 한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모든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추진, 고객경험을 혁신할 계획이다.

앞서 13일 열린 '2020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정 총리 이·취임 등으로 총리급 인사는 불참했다. 하 부회장, 박 사장, 구현모 KT 사장 등 통신 3사 CEO급 인사가 모두 참석했다. 이날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는 구 사장이 불참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