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852 0522020011757566852 03 0305001 6.0.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57240000 1579260566000 related

박정호 사장, SKT·삼성·카카오 AI 초협력 강조…"공동 성과 나눌 구조가 관건"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음성인식 인공지능(AI) 플랫폼 초협력에 대한 의지를 다시금 강조했다. 삼성전자와 카카오뿐 아니라 KT, LG유플러스 같은 다른 통신사업자도 이에 동의하고 있다며 서로가 빅데이터를 공유하되 공동의 성과를 잘 나눠가질 수 있는 구조를 짜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17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참석 후 취재진과 만나 "기본적으로 AI의 초협력이 가장 필요하다. '누구', '빅스비', '지니'가 갖고 있는 것은 다 조금씩 작은데 백단에서 (데이터를) 모아 스케일이 커지면 스피드도 빨라지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행사 종료 후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2020.01.17 nanan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박 사장은 삼성전자, 카카오와도 이야기가 진행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높은 단계에서 하고 있다"며 "실무자들은 조직 내 자기 입장이 있을 것인데 그들이 자기가 하는 일을 방해받는다는 느낌을 받지 않도록 확신을 줘야 한다"고 했다. 그는 "서로의 권리는 각 사가 갖고 공동의 성과물을 잘 나눠 가질 수 있도록 구조를 잘 짜는 것이 관건"이라고도 했다.

이날 박 사장은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 인사말에서도 "국내 기업들이 각자의 장점을 키우는 동시에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영역에서 과감한 초협력이 필요하다"며 "그렇지 못하고 분절된다면 글로벌 시장의 단순한 유저로 전락할 수 있다"고 기업 간 협력을 강조했다.

박 사장은 최근 공식석상에서 잇따라 AI플랫폼에서의 기업 간 협력을 부르짖고 있다. 지난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그는 "구글, 아마존, 애플 등 글로벌 기업이 AI에 초협력하고 있다"며 "우리가 한국에서 따로 해서는 도저히 게임이 안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료방송 추가 인수합병(M&A) 계획에 대해서는 "일단 지금 진행 중인 것이 끝나야 하지 않겠느냐. 이제 구정인데 잘 끝날 수 있도록 도와 달라"며 확답을 피했다. 디즈니플러스와의 사업협력에 대해서도 "좀 더 시간이 필요하지 않겠냐"고 여지를 남겼다. 지난 연말 박 사장은 "디즈니와 만나 재미있는 것을 가져왔지만 아직은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지상파3사와 함께 출범시킨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웨이브(Wavve)'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 사장은 "지난해 웨이브 출범이 국내미디어 초협력의 시작"이라며 "주주들이 서로 만족하고 있고 넷플릭스 회장도 (우리에 대해) '파워가 있다'고 생각하더라. 국내미디어 초협력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행사 종료 후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2020.01.17 nanan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행사 종료 후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취재진에게 "통신과 미디어 플랫폼의 경쟁력을 강화해 국민, 고객들에게 훨씬 좋은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고객 경험을 가속화해 나가면서 한 단계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KT의 새 수장이 된 구현모 사장은 신년인사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한국방송협회 등 21개 방송통신 유관협회 및 기관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컨벤션센터에서 '2020 방송통신인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정세균 국무총리, 김석진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등과 지상파 방송사, 종합편성채널, 보도채널, 통신사업자 그리고 유료방송 업체 및 외주제작사를 비롯한 방송통신인 약 1000여 명이 함께 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