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6867 0512020011757566867 01 0103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57370000 1579257375000 보수 통합 신당 5대 정책 기조 2001180101 related

김병준 "근거없는 낙관론이 통합 최대 적…'진박' 다 나가라"

글자크기

"진박 나가라 요구 위해 험지 출마…바보같단 사람 많아"

"서로간 불신 커 통합논의 삐걱…중재 역할 자원도 없어"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7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폭망이냐 정치쇄신이냐 대구·경북 선택!' 정치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총선을 앞두고 일고 있는 '보수통합론'에 대해 "한국당내 근거 없는 낙관론이 통합의 최대 적"이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지난 총선 당시 소위 '진박 공천'의 수혜를 받은 사람은 다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뉴스1과 전화 인터뷰에서 "선거 결과에 대한 근거없는 낙관론이 소위 영남권과 황교안 대표 체제를 어떻게든 지켜야 되겠다는 사람들 사이에서 가끔씩 나온다. 낙관론이 통합의 속도나 방향, 규모 등 여러 면에서 짐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와 관련,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대구 수성구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폭망이냐 정치쇄신이냐. 대구·경북 선택, 대한민국 운명이 결정된다' 토론회에서 "정말 시대가 빠르게 변하는데 정치나 제도가 따라가지 못한다"며 "정부 여당의 문제도 있지만 보수 정치권, 특히 한국당이 심판자의 자격을 갖추지 못한 것이 가장 답답하다"고 한국당의 인적쇄신을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자신이 대구 수성 갑 선거구 출마를 포기하고 황교안 당 대표가 주문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도 "단순히 나 하나 희생한다는 것이 아니라 진박공천 수혜자들 다 나가라는 얘기를 하는데 내가 수성 갑을 쥐고 있을 수는 없지 않나"라며 "자기는 나오겠다 하면서 우리한테는 불출마 하라는 거냐는 얘기가 나올 수 없기 때문에 이 것을 결심을 하는 게 당연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 이외 지도부의 험지 출마 여부에 응하는 기류가 없고 특히 홍준표 전 당 대표,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등은 오히려 경남 지역 출마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선 "이분들은 이번에 자신들의 역할을 그렇게 규정했으니 (어쩔 수 없지 않나)"라고 답했다.

이어 "사실 나 보고 바보 같다는 사람이 많다"며 "오늘도 대구에선 대구에서 출마하면 되는데 왜 당신만 보따리 싸서 험지를 가겠다, 그런 짓을 하느냐. 지금이라도 결심을 바꾸라는 말을 수 없이 들었다"고 전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구체적 선거구 등 향후 행보에 대해선 "통합 논의 구도나 당과 보수진영의 총선 전략이 어떻게 형성되는지, 지도부가 공천에 대한 전체적인 개념을 어떻게 잡는지 등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 같은 사람은 장기의 말"이라며 "일반 후보자들처럼 자신이 지역구를 택해 나오고 그럴 수는 없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교착상태에 빠진 통합 논의에 대해선 "지금은 1단계인데 여기서부터 삐걱댄다"며 "서로간의 불신이 많고 이해관계도 부딪히고 있기 때문이다. 이럴때 양쪽에서 신뢰를 받을 수 잇는 조정자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데 우리가 그런 자원도 많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일단 시간이 답이 될 수 있다. (총선이 임박해져) 급해져야 논의가 속도를 낼 것"이라며 "하지만 근거 없는 낙관론이 돌면 시간 변수도 아무 쓸모가 없게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sgk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