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417 1082020011757567417 06 0601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57659000 1579260613000 related

최현석, 해킹 피해·사문서 위조 의혹→방송가 '빨간불'에도 여전히 침묵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해킹 및 사문서 위조 의혹을 받고 있는 최현석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그가 출연하는 방송은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며 "전 소속사 플레이팅컴퍼니 재무이사 B씨 등이 주도한 매니지먼트 계약서 위조에 가담한 정황도 드러났다"고 밝혔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한 시행사는 F&B 회사 설립을 준비했고 이 과정에서 B씨 등에게 최현석을 포함한 유명 셰프와 함께 넘어 오라며 이적 의사를 타진했다.

그러나 최현석은 2018년 플레이팅컴퍼니와 7년 계약을 맺은 상황이었기에 이적이 어려웠다. 이에 B씨 등은 원본 계약서의 12조(위약과 해지) 1항에 ‘을에게 지급할 금원이 2개월 이상 연체될 경우 자동 해지된다’는 조항을 추가했고, 최현석은 지난 6일 플레이팅 컴퍼니를 상대로 매니지먼트 해지 소장을 접수하는 것은 물론 위조된 계약서를 증거로 제출했다.

위조된 계약서에는 변경된 조항이 하나 더 있다. 12조 5항은 '을은 마약, 도박, 성범죄 기타 이미지와 도덕성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는 범죄행위를 하거나 이에 연루되지 않을 의무가 있다’는 조항에서 ‘이미지와 도덕성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는’이라는 문구를 빼며 손해배상 범위를 축소시켰다.

디스패치는 B씨 등이 해당 조항을 삭제한 이유가 최현석이 해커들에게 협박을 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최현석을 협박한 해커는 주진모에게 사생활 유출 협박을 한 이들과 동일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가장 먼저 방송가에 불이 떨어졌다. 현재 KBS 2TV '사장님은 당나귀 귀'와 tvN ' 수미네 반찬'에 고정 출연 중인 최현석. 각 방송국 관계자는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최현석 셰프의 기사를 접하고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말을 아꼈다. 특히 오는 19일 방송을 앞두고 있는 '당나귀 귀' 측은 사실 파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보도 이후에도 최현석은 별다른 입장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긴 침묵이 이어지는 가운데, 그가 오는 2월 말 동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에 '셰프뮤지엄 718'을 오픈한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스타트업 기업 위플이앤디 측은 "최현석 셰프의 의혹 확인 중"이라고 하면서도 "2월에 예정된 레스토랑 오픈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될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오는 19일에도 서울 성수동에 중식과 이탈리아 음식을 접목한 퓨전레스토랑 '중앙감속기'를 오픈한다.

이렇게 레스토랑 오픈 강행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침묵만을 지키는 게 능사는 아니라는 것. 게다가 최현석 셰프의 딸인 최연수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하기도 했다.

과연 최현석 셰프가 침묵을 깨고 입장을 밝힐지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최현석은 1972년생으로 지난 2014년 JTBC '냉장고를 부탁해'로 얼굴을 알렸다. tvN '수미네 반찬',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중이다. 결혼 후 슬하에 딸 두 명을 두고 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