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584 0432020011757567584 04 0401001 6.0.26-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9261840000 1579264095000

양금덕 할머니, 日 미쓰비시와 면담···피해자 첫 대면

글자크기

500회 맞은 '일본 양심 집회'


<앵커>

매주 수요일 서울 일본 대사관 앞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수요집회가 열리지요. 일본에서는 금요일마다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사죄를 촉구하는 '금요행동'이라는 집회가 열리는데 2007년부터 시작된 이 금요행동이 오늘(17일)로 500회째를 맞았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도쿄 한복판 마루노우치의 고층 빌딩가.

강제동원 피고 기업인 미쓰비시 중공업 본사 앞에서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는 '금요 행동' 집회가 오늘도 열렸습니다.

2007년부터 시작해 오늘로 500회째.

찬바람 속에서 집회에 나선 일본 측 참가자 40여 명과 한국에서 온 지원 모임 회원 20여 명은 여느 때처럼 번갈아 발언과 구호를 이어갔습니다.

[다카하시 마코토/집회 주최자 : 원고들의 고생을 생각하면 (저희들은) 고생이라고 느끼지 않습니다. 오히려 저희가 힘을 얻었다고 생각합니다.]

집회에 참석한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는 다카하시 대표와 함께 미쓰비시 측 담당자를 비공개 면담하고 대법원 판결 이행과 사과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미쓰비시 중공업 측이 피해자 본인과 얼굴을 마주한 건 오늘이 처음입니다.

[양금덕 할머니(91세)/강제동원 피해자 : 사죄하는 것을 내가 귀로 듣고 죽어야 원한을 풀겠습니다.]

[사죄하라! 사죄하라!]

오늘로 500차례, 이 자리에서 같은 목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그러나 피고 기업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문제 해결에 여전히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정용화)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 "새해엔 이런 뉴스를 듣고 싶어요" 댓글 남기고 달력 받자!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