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607 0722020011757567607 04 0401001 6.0.26-RELEASE 72 JTBC 57702176 true false true false 1579262040000 1579262171000

'우한 폐렴' 2번째 사망자…'사람 간 감염' 우려 커져

글자크기

중, 사람 간 전염 가능성 인정…'감염 경로' 설명 없어



[앵커]

중국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또 숨졌습니다. 벌써 2명이 숨진 건데, 중국 측이 이번에는 어쩌다 감염된 건지 밝히지 않고 있어서 사람을 통해 감염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박성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우한시 위생당국이 69세 남성 웅모 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추가 사망했다고 어젯(16일)밤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최초 발병한 건 지난달 31일.

닷새 만에 병원을 찾았을 땐 이미 심장과 폐에 염증이 생겼고 심장근육이 괴사할 때 나타나는 심근 효소의 수치도 정상인의 20배까지 치솟은 상태였습니다.

결국 발병 16일 째인 지난 15일 밤 숨을 거뒀습니다.

그러나 우한 위생당국은 두 번째 사망 소식을 발표하면서 감염 경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11일 첫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을 당시 피해 남성이 우한 수산물시장에서 물건을 구입한 뒤 감염됐다고 밝힌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두 사망자의 발생 간격은 5일.

그 사이 우한 위생당국은 중요한 발표를 했습니다.

사람 간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처음으로 인정한 겁니다.

사실로 확인될 경우 상황은 훨씬 심각해집니다.

현재까지 집계된 신종 바이러스 감염자 41명이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은 모두 763명으로, 추가 감염자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박성훈 기자 , 이화영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