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632 0202020011757567632 06 0602001 6.1.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2397000 1579262410000 related

‘너목보7’ 박중훈, 3연속 음치 색출 실패...음치와 듀엣 무대로 마무리[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너목보7’에서 박중훈이 마지막까지도 음치 색출에 실패했다.

17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7’에서 충무로의 살아있는 전설인 박중훈이 출연해 음치 색출에 나섰다.

이날 너목보의 새시즌 첫 게스트는 박중훈이었다. 주변에서 출연을 격려했다고 밝힌 박중훈은

“정말 기대가 된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1라운드에서 박중훈은 1번, 2번, 5번 음치, 3번, 4번, 6번을 실력자로 예측했고, 5번 싱어를 음치로 색출했다. 5번 미스터리 싱어를 본 박중훈은 “아까 화면을 보니까 완전 힘으로 하시더라. 음치이실 것 같다”라고 예측했다.

통기타를 들고 무대에 오른 5번 싱어는 사실 실력자인 통닭집 사장님이었다. 무대를 본 딘딘은 “목소리가 정말 좋으시다. 마지막에 노래를 불렀으면 정말 대박이었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박중훈은 “비록 제가 틀렸지만, 두 분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라고 밝혔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단서인 가수의 립싱크를 보고, 음치 수사대는 “3번 무조건 음치다”라고 확신했다. 다음으로 아역 출신 실력자로 추정되는 4번 싱어를 본 박중훈은 “기억났다. 정말 예쁘게 자랐다”라고 말했다.

단서를 보고 1번부터 6번까지 ‘음실음실실’로 예측한 박중훈은 “3번, 1번이 음치”라고 외쳤다. 3번의 정체는 자수성가한 대표 실력자였다. 실력자를 연속으로 탈락시킨 박중훈은 고개를 푹 숙였다. 박중훈은 “제가 처음 봤을 때 실력자라고 생각했는데 그대로 갔어야 했다”라고 후회했다.

다음으로 선택한 1번도 1000만뷰 동영상 주인공인 실력자였다. 3연속 음치 색출에 실패한 박중훈은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키워드 인터뷰를 보면서 다시 음치 색출에 나선 박중훈은 아역배우였던 4번 싱어를 다른 아역 배우로 오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터뷰를 보며 관중들과 음치 수사대는 4번과 2번이 음치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중훈이 다음으로 선정한 음치는 2번이었지만, 2번의 정체는 뉴욕대 음대 교수인 실력자였다. 모두의 예측을 뒤엎은 결과에 모두 충격에 빠졌다. 마지막 최후 2인을 두고 음치 수사대는 “더 어려워졌다”라고 털어놨다.

다음으로 6번은 홍대 구제샵 음치로 밝혀졌다. 키워드 인터뷰에서 국밥을 왜 남겼냐는 질문에 6번 싱어는 “너무 뜨거워서 남길 수밖에 없었다”며 “주변에서 노래 잘 부르게 생겼는데 못부르니까 한 번 출연해보라고 해서 나왔다”라고 밝혔다.

아역 출신 실력자로 예측된 4번 싱어가 최후의 1인이 됐다. 박중훈과 운명의 듀엣존에 서게 된 4번 싱어는 ‘비와 당신’을 부르게 됐다. 애절한 박중훈의 노래를 따라 부르던 4번 싱어는 음치였다. 사실 4번 싱어는 박중훈과 함께 나온 아역배우가 아니라 신발회사 사장님으로 밝혀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