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653 0012020011757567653 03 0301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2281000 1579270928000 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 2001191146 related

“경제 부진 일부 완화” 한은, 기준금리 동결

글자크기

올 첫 금통위 열고 ‘1.25%’ 유지“주택가격, 금리만으로 결정 안돼 부동산 정책과 상충되지 않는다” 이주열, 추가 인하 가능성 열어놔

경향신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7일 기준금리 동결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첫 금통위 열고 ‘1.25%’ 유지

“주택가격, 금리만으로 결정 안돼

부동산 정책과 상충되지 않는다”

이주열, 추가 인하 가능성 열어놔


한국은행이 17일 올해 첫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연 1.25%로 동결했다. 국내 경제 부진이 일부 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어 경기 부양을 위한 추가 금리인하가 급박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시장에서는 올해 안에 기준금리가 추가 인하될지 여부를 놓고 의견이 엇갈린다. 경제성장률이 잠재성장률을 여전히 밑도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지만 집값 급등 등 저금리로 인한 부작용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한은은 이날 서울 태평로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7월과 10월 두 차례 각각 0.25%포인트씩 낮아지며 역대 최저치인 연 1.25%로 조정된 뒤, 지난해 11월 이어 두번째로 동결됐다.

이번 동결의 배경에 대해 금통위는 “국내 경제는 부진이 일부 완화되는 움직임을 나타냈다”면서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지겠지만 수출과 설비투자 부진이 점차 완화되고 소비 증가세는 완만하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을 통해 밝혔다. 또 “금년 중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지난해 11월 전망 경로와 대체로 부합하는 2% 초반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디플레이션(광범위한 물가 하락과 경기 침체) 논란을 불러왔던 소비자물가 역시 올해 중 1% 내외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기획재정부도 이날 낸 ‘최근 경제동향’ 1월호에서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완만하게 증가하는 가운데 설비투자도 점차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다며 한은과 비슷한 진단을 했다.

금통위 후 시장에서는 연내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치인 1.0%로 추가 인하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랐다. 지난해 11월 금통위 때 전체 금통위원 7명 중 신인석 위원 1명이었던 ‘인하’ 소수의견이 이날은 조동철 위원이 더해져 2명으로 늘어난 점도 이 같은 전망에 무게를 실었다. 저금리를 타고 부풀어 오른 부동산 ‘버블’보다는 미·중 무역분쟁을 비롯한 악재로 경기가 침체될 위험을 막는 데 더 주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진 것이다.

이 총재는 이날 금통위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완화적 금융요건이 주택 수요를 높이는 데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주택 가격이 금리로만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상충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놨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경제 상황을 볼 때 한은이 지난해 11월에 내놓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2.3%)를 달성할 가능성은 썩 높지 않다”며 “낮은 성장세와 물가를 고려할 때 2분기 중 금리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백윤민 교보증권 수석연구원도 “한은이 금융안정 때문에 경기모멘텀 회복에 대한 노력을 미루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1분기에 추가 금리인하를 예상했다.

반면 가계부채 증가 속도를 감안할 때 한은이 올해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7조2000억원 늘어 12월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를 기록했다. 강현주 자본시장연구원 거시금융실장은 “정부가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가 강력한데 한은이 기준금리를 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영 기자 mi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