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789 0362020011757567789 06 0602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3780000 1579263945000 related

‘TV는 사랑을 싣고’ 슬리피 “어린 시절 부유해…父 사업실패로 압류 딱지”

글자크기
한국일보

‘TV는 사랑을 싣고’ 슬리피가 출연했다. KBS 방송 캡처


‘TV는 사랑을 싣고’ 래퍼 슬리피가 힘들었던 과거를 공개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슬리피가 등장해 과거 학원 선생님을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슬리피는 "어릴 적엔 잘 살았고, 부유한 동네에 살았다. 집에 로얄 살롱 같은 차가 2대에 52인치 TV도 두대였다”라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중학교 2학년 때 IMF가 오면서 아버지가 사업 실패를 했다"라고 전했다.

초등학생 때까지 반장, 부반장을 계속했다는 슬리피는 "갑자기 이렇게 무너지더라. 온 집안에 빨간딱지가 붙었다. 엄마가 컴퓨터를 만지지 말라고 하더라. 그때 막 울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순식간에 월세 살이를 하게 됐다. 부모님 다툼도 늘었다. 그런 걸 보면서 더 장롱 안에 들어갔던 것 같다. 왜냐하면 듣기 싫었으니까"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40분 KBS1에서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