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977 0972020011757567977 05 0501001 6.0.2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6591000 1579266967000 2020 도쿄올림픽 장준ㆍ심재영 2001181601

'태권도 신성' 장준, 김태훈 꺾고 도쿄올림픽 티켓 획득…심재영도 도쿄행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장준 / 사진=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 남자 태권도의 슈퍼루키 장준이 간판선수 김태훈을 제압하고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장준은 17일 경남 양산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국가대표 결정전 남자 58㎏급에서 김태훈을 꺾었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이달 초 발표한 올림픽랭킹에서 체급별 5위 안에 든 선수의 국가에 도쿄올림픽 자동 출전권을 줬다. 대한태권도협회는 출전 쿼터를 획득한 선수에게 올림픽 출전 자격을 부여하기로 결정했고, 한국 선수가 올림픽랭킹 5위 안에 두 명이 든 남자 58㎏급과 여자 49㎏급은 이날 국가대표 결정전을 치러 태극마크의 주인공을 가렸다.

장준과 김태훈은 58kg급에서 각각 올림픽랭킹 1,2위를 마크 중이다. 올해로 만 19세인 장준은 지난해 영국 맨체스터 세계선수권대회와 세 차례 월드그랑프리 시리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혜성같이 등장했고 김태훈은 리우올림픽 동메달 이후 꾸준히 올림픽랭킹 1위를 지켜오던 전통의 강자였다.

세계 최정상급의 기량을 자랑하는 두 선수의 대결인 만큼 경기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3판 2선승제로 펼쳐진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하게 흘러갔다. 두 선수는 첫 경기 3라운드까지 7-7을 기록하며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갔다. 골든 포인트로 진행된 연장전에서 장준이 선제 득점에 성공해 첫 경기를 따냈다.

기세를 탄 장준은 두 번째 경기에서 김태훈을 거세게 몰아붙였고 결국 8-3으로 승리해 2020도쿄올림픽 진출 티켓을 가져왔다.

한편 여자 49kg급에서는 심재영이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소희를 2승1패로 누르고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