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070 0372020011757568070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8500000 1579268505000 related

‘슈가맨3’ 프리스타일&여행스케치 소환…권진아X서동현 勝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 '슈가맨3'


[헤럴드POP=최하늘 기자]프리스타일과 여행스케치가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17일 방송된 JTBC '슈가맨3‘에서는 유재석 팀의 권진아, 서동현, 유희열 팀의 솔지가 역주행송을 준비했다.

유재석은 2004년에 발표된 곡으로 이별 후의 남자의 마음을 랩으로 표현한 곡이다. 유재석은 90불을 예상하면서 불빛 러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슈가맨에 제보한 제보자는 송지효로 “뮤직비디오에 출연해서 인사를 하고 싶었다 완전체로 노래를 불렀었던 건 본 적이 없다”면서 완전체 무대를 보고 싶다고 말하면서 제보했다. 정답을 맞힌 첫 번째 방청객은 ‘감성힙합’이라는 단어에서 힌트를 얻었다면서 정답을 맞혔다.

유재석은 완전체가 되기 위해 한 멤버를 애타게 찾았다면서 “이 무대를 위해 이 분들은 16년만에 완전체를 모여서 서는 무대다”라며 완전체로서는 데뷔무대 격인 슈가맨을 소개했다. 유재석 팀의 슈가맨은 감성힙합을 선보였던 ‘프리스타일’이었다.

프리스타일의 미노는 “이렇게까지 긴장하는 사람이 아닌데 입이 마른다”라면서 셋이서 무대에서 처음 부르는 노래라고 말했다. 피처링을 맡았던 정희경은 “녹음도 따로해서 셋이 부르는 거 자체가 처음이다”라며 “제 노래라고 생각을 안 하고 살았는데 오늘 불러보니까 제 노래가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프리스타일 미노는 저작권 관련 사업을 위해 베트남을 오가고 있다고 밝혔다. 지오는 곡 작업을 하고 육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노는 “시즌1부터 원곡을 부른 사람과 나오고 싶었는데 그렇게 연락을 해도 안 되더니 슈가맨 작가님들이 해내셨다”며 박수를 쳤다. 정희경은 당시에는 'Y'라는 곡을 좋아하지 않았다면서 자신이 추구하는 음악과 너무 다르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희경은 “앨범이 나오면 고맙다고 인사도 하고 그러는데 CD도 받지 못했다”며 서운함을 토로했고 프리스타일 미노는 “만나야 줄 수 있지 않겠냐”면서 우리를 왜 피했는지 우리도 서운했다고 말했다. 이날 정희경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이 분명히 있었다면서 “지금 생각해보면 건방졌던 것 같기도 하다”고 말하면서 “누가 밖에서 계속 초인종을 누르는 느낌에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정희경은 양준일 편을 보고 생각을 많이 바꾸었다고 말했다. 정희경은 “그 누구도 탓하지 않고 과거도 아니고 미래도 아닌 현재를 사시는 분 같더라”라며 “저도 그분을 보고 저렇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유희열 팀의 슈가맨은 여행스케치였다. 여행스케치는 ‘별이 진다네’를 부르며 무대에 등장했다. 여행스케치는 “여전히 활동하고 있다는 걸 알려주기 위해서 나오게 됐다”고 말하면서 함께 활동했던 객원들의 근황을 궁금해 하는 분들이 있어서 근황을 전할 겸 출연하게 되었다면서 슈가맨 출연 소식을 전했다.

여행스케치는 현대인이 가장 가고 싶어 하는 게 여행인데 잘 가지 못한다면서 “우리가 대신 여행을 다니면서 거기서 보고 들은 것들을 스케치한다는 마음으로 팀명을 지었다”고 말했다. 이날 여행스케치는 음악에 들어간 자연의 소리도 전부 직접 자연에서 녹음을 한 것이라고 밝히면서 ‘최초의 ASMR 가수’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여행스케치는 역대 보컬들을 초대해 근황을 소개하면서 대중들에게 사랑받았던 명곡들을 다시 부르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권진아와 서동현이 부른 2020년 버전 ‘프리스타일’의 'Y'가 승리하면서 유재석 팀에 새로운 1승을 안겼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