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071 1082020011757568071 06 0602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68490000 1579268511000 related

'슈가맨3' 미니홈피 감성 담은 프리스타일X정희경→여행스케치 소환 성공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프리스타일과 정희경, 여행스케치가 각각 소환에 응하며 감성을 자극했다.

17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 (이하 '슈가맨3')에서는 쇼맨으로 EXID 솔지, 권진아, 서동현이 출격했다.

가장 먼저 유재석 팀의 슈가맨이 공개됐다. '2004년 발매, 이별한 남자의 마음을 표현한 감성 힙합곡'이라는 힌트가 공개됐고 유재석은 89~90불을 예측했다.

슈가맨을 소환하기에 앞서 유재석은 "16년 만에 첫 완전체 무대다"라고 예고했다. 이어 "녹음 후 완전체 공연은 한 번도 없었다"고 덧붙여 궁금증을 높였다.

슈가맨의 정체는 프리스타일과 정희경이었다. 이들은 이미 대중에게 익숙한 'Y'로 패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무대를 마친 후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다.

특히 정희경을 찾기 위해 '슈가맨3'의 피나는 노력이 필요했다고. 미노는 "제가 이렇게까지 떠는 사람이 아닌데, 희경 씨랑 처음 맞춰보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정희경은 "셋이서 불러본 것 자체가 처음이다"라고 밝혔다. 정희경을 대신해 늘 객원보컬이 함께했다는 것. 미노는 낯섦을 감추지 못했다.

유재석은 "시즌1부터 프리스타일을 원했는데, 왜 이제서야 나오게됐냐"라고 물었다. 미노는 "희경 씨를 찾기 위해 노력했는데 찾을 수 없었다"며 "아무도 못한 걸 '슈가맨' 작가님들이 찾아냈다"고 박수를 보냈다. 정희경 역시 방송 출연 전까지 고민이 많았다. 정희경은 "이 노래를 좀 안 좋아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음악 취향이 되게 선명했고, 제 색을 보여주기 전에 'Y'로 먼저 알려지는 게 부담스럽더라"며 "도망다녔다"고 밝혔다.

정희경이 16년 만에 방송 출연 결심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정희경은 "어느 스노우보드 선수가 이 노래만 들으며 연습을 한다고 하더라. 'Y'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억이 될 거라고 느꼈다. 저 혼자 선을 긋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들더라"며 "계속 밖에서 초인종을 누르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웃었다.

이어 프리스타일은 자신들의 또 다른 히트곡인 '수취인불명', '그리고 그 후'를 권진아와 함께 열창하며 박수를 받았다.

프리스타일의 향후 계획도 공개됐다. 미노는 "음악적으로 자극되어서 희경 씨와도 함께 활동하고 싶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지오는 "노래 한곡이 잘 되면 부담이 있어 우울증이 걸리기도 했다. 틈틈이 곡을 썼는데, 같이 할 사람들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희열의 슈가맨 힌트도 공개됐다. 그는 "1989년 발매된 포크송으로, 이 노래는 마음이 편해지는 힐링송이다"라며 은유적인 가사와 서정적인 멜로디를 강조했다.

유희열 팀 슈가맨의 정체에도 관심이 쏠렸다. "개구리가 울고 있는 소리가 들린다"라는 말에 하나 둘씩 불이 켜졌다. 이어 슈가송이 공개되고, 슈가맨 역시 모습을 드러냈다. 정체는 바로 여행스케치였다. 이들은 기타를 연주하며 '별이 진다네'를 열창했다.

여행스케치는 총 37불을 기록했다. 남준봉은 "72불 정도를 예상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사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별이 진다네'가 삽입됐다. 그래서 젊은 친구들이 알거라고 생각했는데"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렇다면 이들이 '슈가맨3'에 출연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루카는 "방송출연을 통해 늘 곁에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며 생존신고를 위해 등장했다고 알렸다. 남준봉은 "혼성그룹이었는데 다른 친구들 근황을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함께 여행스케치로 활동했던 문형석, 성윤용, 윤사라, 이선아가 차례로 등장하며 동창회 분위기를 연출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여행스케치 멤버들.

다시 한 자리에 모인 여행스케치는 명곡 메들리를 공개했다. '왠지 느낌이 좋아', '운명', '초등학교 동창회 가던 날', '산다는 건 다 그런 게 아니겠니'를 부르며 감성을 자극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슈가맨3' 쇼맨으로 등장한 세 사람의 무대도 공개됐다. 가장 먼저 솔지는 2020년 버전의 '별이 진다네'를 열창하며 심금을 울렸다. 이어 권진아와 서동현은 프리스타일의 'Y'를 재해석해 선보이며 박수를 받았다.

여행스케치는 솔지의 무대를 본 후 "별이 쏟아지는 풍광 아래에 있는 느낌이었다"며 "준봉이 보다 훨씬 낫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미노 역시 "'Y' 편곡이 이렇게 나올 수 있다는 걸 알았다"고 감탄했다.

세대별 투표 결과도 공개됐다. 승리 팀은 바로 'Y'를 열창한 권진아, 서동현이 속한 유재석 팀이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