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206 0512020011757568206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70424000 1579270431000 related

'스토브리그' 남궁민, 섭수협과 갈등 논란→'호주 리그' 떠올렸다(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 '스토브리그'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스토브리그' 남궁민과 선수협이 의견 대립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 신임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는 구단의 비활동기간 훈련 문제로 선수협과의 갈등이 생겼다. 선수협회장인 투수 출신 강두기(하도권 분)는 그에게 "원칙대로 하라"고 밝혔다.

이날 스포츠 아나운서 김영채(박소진 분)는 백승수를 찾아와 인터뷰를 요청했다. 그는 "여러가지로 주인공이시다. 이번에는 선수협회와의 갈등이 있다"고 했다. 백승수는 "훈련을 하려는 선수를 방해하고 있다"면서 인터넷에 떠도는 영상을 보여줬다.

백승수는 "그냥 웃자고 보는 영상으로 인터넷에 떠돈다. 여기 나오는 우리 선수들의 실책 요인이 뭐라고 생각하냐. 집중력 부족? 아니면 모기업의 후원이 부족해서? 아니다. 훈련 부족이다. 우리 같은 팀은 훈련하는 게 좋고, 완성된 팀은 쉬는 게 좋은 것"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김영채는 이어 "감독의 리더십을 의심받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고 물었다. 이에 백승수는 "아니다. 만약 감독님이 반대하신다면 저는 제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을 멈추겠다"고 대답했다.

이후 감독 윤성복(이얼 분)은 백승수에게 "단장님 인터뷰 잘 봤다. 정말로 어려운 길만 골라서 가신다. 그렇게 어렵게 가시는 길이 다 옳은 길이어야 할 텐데"라며 "단장님. 저는 한번도 제가 하고 싶은대로 팀을 이끌어 본 적이 없다. 허수아비 감독이라 지금까지 감독을 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라는 속내를 털어놨다. 백승수는 "지금 논란이 된 훈련도 그만하라고 하시면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조만간 의견을 내놓겠다던 윤성복은 "고민해 보다가 저는 원칙대로 해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우리 구단은 야구협회에 속했다. 그러니까 다 같이 만든 규칙은 준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는 단호하게 훈련 준비를 백승수 단장에게 요청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백승수는 이세영(박은빈 분), 한재희(조병규 분)와 합심해 수석코치 이철민(김민상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부상이 제일 위험하다"며 다양한 훈련 비법을 전수했다.

백승수는 성공적으로 이철민을 만나고 온 두 사람에게 "저도 제가 억지부린 거 다 안다. 이 난리를 통해서 선수들이 저에 대한 반감으로 자율 훈련을 열심히 할 거다. 감독님과 저는 한번도 의견이 갈린 적이 없었다. 그걸 좋지 않게 본 사람들이 있었다. 감독님 리더십에 힘을 주고 싶었다"고 자신이 한 행동의 이유를 전했다.

특히 백승수는 "그리고 이것 좀 진행해 달라"며 호주리그 파견 계획안을 건넸다. 백승수가 미리 알아보고 추천한 것. 백승수는 이세영에게 "돈 없고 경험 필요한 선수 위주로 명단 작성해 달라. 호주 리그에도 부상이나 성적 부진으로 이탈한 선수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세영을 향해 "제가 표현을 좀 안하는 편이냐. 믿어줘서 고맙다"고 처음으로 고마움을 표해 훈훈함을 안겼다. 이로 인해 투수 유망주 유민호(채종협 분)는 호주 리그에서 뛸 수 있게 됐다.

한편 '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