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212 0182020011757568212 06 0602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70527000 1579270564000 related

‘라끼남’ 강호동, 김장 도중 급 짜장라면 먹방…“서장훈 생각나는 맛”(종합)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라끼남’ 강호동이 짜장라면을 만들어 먹었다. 김장과 라면의 조합은 다음주로 넘어갔다.

17일 오후 방송된 Olive, tvN 예능프로그램 ‘라끼남’에서는 강호동이 짜장라면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절인배추 20포기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제작진은 “갓 담근 김치랑 라면을 먹어보자”라며 오늘의 메뉴를 밝혔다.

매일경제

‘라끼남’ 강호동이 짜장라면을 만들어 먹었다. 김장과 라면의 조합은 다음주로 넘어갔다. 사진=<라끼남> 방송캡처


이에 강호동은 배, 양파, 사과, 갓김치, 쪽파 등을 손질했다. 그러던 중 강호동은 양파의 효능을 설명하며 양파가 짜장면이랑 잘 어울린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제작진은 바로 짜장라면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강호동은 “김장하다가 이렇게 미션을 주면 구독자님들이 당황하실 텐데”라며 “이연복 선생님의 포인트가 면 2개에 스프3개였다. 그 안을 양파가 채웠다”라며 ‘아는 형님’에서 나왔던 이연복의 짜장라면 레시피를 언급했다.

돼지고기로 기름을 내고 양파를 많이 넣어줬다. 이후 스프 2개와 면 1개를 넣어 짜장라면을 완성시켰다.

매일경제

사진=<라끼남> 방송캡처


강호동은 짜장라면을 먹고 “농도가 내가 바라던 대로 나왔다. 기름지게. 과장되게 포현하자면 눈부신 맛이다. 태양이 떠오를 때 눈부시지 않나. 면을 씹고 양념에 돼지고기와 양파의 맛이 입안에서 펑펑 터진다. 집안에서 해보세요. 면 하나에 스프2개의 호사를 누려보시길 바란다”고 감탄했다.

그러면서 “(서)장훈이가 ‘라끼남’ 본다고 했는데 내가 진짜 한 번 해줄게. 너의 키보다 높다”라고 영상편지를 써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라면을 폭풍 흡입한 후 양념에 밥, 고춧가루를 넣어 야무지게 먹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