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303 0372020011757568303 06 0602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72568000 1579272571000 related

'나혼산' 이시언, 청소년 금연 전도사로 변신‥학부모에 "소화전 뒤져보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나 혼자 산다'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이시언이 금연 전도사로 변신했다.

1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동네 보건소의 금연 클리닉을 찾은 이시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시언은 신년을 맞아 금연을 결심했다.

이시언은 1월 1일부터 금연을 결심했지만, 완전히 끊지는 못했다. 금단 증상이 어마어마했던 것. 이후 진정한 금연을 위해 금연 클리닉을 찾은 이시언은 "오늘 이후로 슈퍼 금연에 들어가겠다."라고 선언했다.

이시언은 등록 카드도 작성했다. 그 중엔 '처음 흡연 연령'을 적는 칸도 있었는데. 이시언은 18살이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이시언은 이에 대해 "호기심에 처음 폈다. 그때 '나랑 안 맞다, 금방 끊을 수 있겠다.'가 지금까지 왔다. 호기심에 시작 자체를 하면 안 된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런 이시언의 말에 성훈 역시 "담배를 피는 행위자체가 어렸을 때 보기엔 멋있어 보이니 시작하는 거다."라고 청소년기 흡연 문제를 언급했다.

이시언은 청소년 자녀를 둔 시청자에게도 말을 걸었다. 이시언은 "'우리애는 안 필거야' 생각하실거다. 가방 한 번 뒤져보시라. 소화전도 찾아보라."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손가락에서 냄새 난다고 생각하실 것. 아니다 머리카락에서 냄새 나는지 확인 하셔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후 기안84는 이시언에게 "형 만난 이후로 가장 좋은일 하는 거 같다."라고 '금연 캠페인'같은 컨텐츠에 감탄해 웃음을 줬다. 이시언은 무지개 회원들에 의해 '금연맨'이라는 호칭을 얻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