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409 0102020011857568409 01 0101001 6.0.2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73333000 1579273568000 정의당 탈당 전두환 2001190431 related

‘전두환 추적자’ 임한솔 정의당 탈당 배경은…“비례대표 갈등”

글자크기
당기위 전 탈당계 제출…징계조치 중단
광주출마 가능성에 “시민의견 듣겠다”
서울신문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7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탈당 기자회견하고 있다. 2020.1.17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프 동영상을 공개해 ‘전두환 추적자’라는 별명을 얻은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4·15 총선 출마를 위해 17일 서대문구의회 의원을 사퇴하고 탈당을 선언했다. 임 부대표는 당 지도부에 비례대표 출마 의사를 밝히다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가 구의원직을 지키라고 권고하면서 양측이 갈등을 빚은 것이다.

임 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에서는 현역 선출직 공직자가 다른 공직선거에 출마하려면 상무위원회의 의결을 구해야 한다”며 “이 규정에 따라 상무위에 의결을 요청했지만 재가를 얻지 못해 정의당을 떠난다”고 말했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 추적을 국회의원이 돼야만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엄연한 권한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소명을 완수하고자 4월 총선에 출마하기로 최근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10월이면 전씨에 대한 추징금 환수 시효가 마감된다. 그동안 저와 함께 일하는 전두환 추적팀을 제 개인 사비를 들여 운영해왔다”며 “전 에 대한 추적 시효는 마감돼 가는데 권한과 능력은 부족하고 저는 한계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임 부대표는 기자들이 다른 정당에 입당할지 여부를 묻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제안 여부와 관련해선 “아직까지 연락받은 바는 없다”고 답했다.

임 부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인 전날 구의원직을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이날 상무위원회를 열고 임 부대표가 당과 상의 없이 구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직위 해제 및 당기위원회 제소를 의결했다. 당기위도 신속히 회의를 열고 임 부대표를 제명 처리할 예정이었다.
서울신문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2일 공개했다. 임 부대표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전 전 대통령 부부에게 질문하고 있다. 2019.12.12 정의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임 부대표는 당기위 개최 전 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징계조치는 중단됐다. 정의당은 “우리 당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선출직이 중도사퇴해 유권자들의 선택을 저버리는 행위를 엄정하게 판단하고 있기에 임 전 부대표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 반란 40년이 되는 날 반란 가담자들과 기념 오찬을 하는 장면과 전 전 대통령이 강원도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 등을 직접 촬영한 뒤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광주 출마의사가 있나’라는 질문에 “광주 시민들의 의견을 꼼꼼히 들어 결정하겠다”라고 답해 여지를 남겼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