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495 0042020011857568495 02 0201001 6.0.26-RELEASE 4 YTN 57414558 true true true false 1579274867000 1579275734000 related

[단독] 檢, 장충기 다음 주 소환 통보...출석 미루자 법정서 소환장 전달

글자크기

검찰, 장충기 前 사장 다음 주 소환 통보

국정농단 재판 나온 장충기에 소환장 전달

김신 前 대표도 재조사…최지성 前 부회장 소환 방침

[앵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장충기 전 사장에게 다음 주 설 연휴 전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검찰 인사를 앞두고 옛 삼성 관계자들이 소환에 응하지 않자 국정농단 뇌물 사건 재판에 출석한 장 전 사장에게 직접 소환장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서경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삼성 합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사장에 대해 다음 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장 전 사장은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과 함께 옛 삼성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의 핵심 인물입니다.

검찰은 국정농단 뇌물 관련 사건과 함께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 경영권 승계 과정도 잘 알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최근 가족이나 변호인에게 소환장을 전하려 했지만, 장 전 사장은 국정농단 재판 준비 등을 이유로 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재용 부회장 파기환송심 재판에 함께 출석한 장 전 사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피했습니다.

[장충기 / 前 미래전략실 사장 (이재용 파기환송심 재판 출석) : (삼성 바이오 수사 때문에 검찰 출석 요청 있는데 왜 출석 안 하시나요?) ….]

결국 검찰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이 끝난 뒤 법정에서 장 전 사장을 직접 만나 다음 주 출석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이 인사 등을 앞두고 있어 장 전 사장 등이 이후 사건 재배당 등을 의식해 최대한 조사를 미루려 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하지만 장 전 사장 측은 재판에 먼저 출석한 뒤에 검찰 소환에 응하려 했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미래전략실 전략팀장 출신의 김종중 전 사장도 일주일 만에 재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사장을 상대로 이재용 부회장이 최대 주주였던 제일모직에 유리한 비율로 합병이 이뤄진 과정에 그룹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도 다시 불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장 전 사장에 이어 그룹의 2인자로 불렸던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 부회장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사실상 수사팀이 해체될 수도 있는 만큼 인사 전에 옛 삼성 그룹 수뇌부와 윗선 수사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