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8607 0242020011857568607 05 05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78591000 1579278895000

'아이언맨' 윤성빈, 스켈레톤 5차 월드컵 銀...3연속 입상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아이언맨’ 윤성빈(26·강원도청)이 스켈레톤 월드컵 5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데일리

‘아이언맨’ 윤성빈(오른쪽)이 스켈레톤 5차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성빈은 17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2019~20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5차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44초92를 기록해 2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윤성빈은 지난 5일 월드컵 3차 대회에서 시즌 첫 금메달을 획득하고 11일 4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낸 데 이어 3개 대회 연속 시상대에 올랐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52초66으로 4위에 그쳤다. 히지만 2차 시기에서 52초26으로 2위를 차지해 최종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성빈은 경기 후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이번 경기에서는 여러가지 테스트를 많이 해봤다”며 “연습주행 때 알지 못했던 점을 2차 주행을 하면서 알게됐던 것이 아쉬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경기 내용이 다음 시합때 큰 토움이 될 것 같다”며 “아쉬움이 남은 경기였지만 테스트 결과에 만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메달은 윤성빈보다 0.42초 빠른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1분44초50)가 차지했다.

두쿠르스는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4시즌 연속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그는 인스브루크에서만 지금까지 월드컵 금메달 10개를 따냈을 정도로 이곳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3위는 1분44초94를 기록한 알렉산드르 트레티아코프(러시아)에게 돌아갔다.

김지수(26·강원도청)는 1분45초40으로 5위, 정승기(21·가톨릭관동대)는 1분45초53으로 9위를 차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