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0409 0962020011857570409 03 0302001 6.0.2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08553000 1579308555000 related

한국은행 기준금리 동결…연 1.25% 유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금융시장에서도 지난해 단행한 금리 인하 효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고, 최근 일부 경제 지표도 개선되고 있는 만큼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예상해왔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7일 올해 첫 통화정책방향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2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10월 기준금리를 1.5%에서 1.25%로 인하한 뒤 두 번째 동결이다.

금통위는 “국내 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 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돼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금리 동결 이유에 대해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다소 완화되고 있지만, 금융 안정 측면에서의 리스크(위험)를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정부와의 부동산 정책 공조 차원에서 금리 결정을 고려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완화적 통화 기조가 상충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저금리가 부동산 경기를 과열시켰다는 주장에 대해선 반박했다. 이 총재는 “저금리 등 완화적인 금융여건이 주택가격에 일정 부문 영향을 미친 것은 사실로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다만 주택가격을 결정하는 데는 수요와 공급, 정부 정책 등 금리 외에 다른 요인도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vivid@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