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0848 0042020011857570848 06 0601001 6.1.17-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11331000 1579311486000 related

[Y리뷰] "말 잘 듣는다고 달라지는 것 없어"...'스토브리그' 남궁민, 통쾌 그 자체

글자크기
YTN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에서 남궁민이 오정세에게 통쾌한 일갈을 날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는 드림즈로 돌아온 백승수(남궁민)가 감독의 리더십 증진과 유망주 선수들의 훈련 기회를 열어주기 위해 비활동 기간 중 훈련으로 선수협회와 갈등을 빚으며 스스로 논란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특히 백승수의 일침에 흔들림 없던 드림즈의 실질적인 구단주 권경민(오정세)마저 동요했다.

극 중 백승수는 항공료 외에는 모두 사비를 써야 하는 전지훈련에 저 연봉자나 신인급 선수들은 참여할 수 없단 점을 들어 선수협회 규칙에 어긋난 비활동 기간 훈련 지도를 지지했다. 그 일로 인해 선수협회장이 된 강두기(하도권)와 대립했다. 자칫 야구협회로부터 억대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는 상황에서 백승수는 김영채(박소진)와의 인터뷰에 나서 "윤성복 감독님께서 반대하신다면 저는 지금 제가 하는 일을 멈추겠습니다"라고 선포했다.

그 사이 권경민은 구단주이자 모기업 회장인 권일도(전국환)에게 백승수가 복귀 시 새로 작성한 계약서를 보이며 칭찬을 받았다. 하지만 회장의 친아들 권경준(홍인)에게 비아냥을 듣는가 하면, 권경준의 떨어진 라이터를 주워 주는 굴욕적인 모습을 백승수에게 들켜 모멸감을 맛봤다. 더욱이 TV에서 흘러나오는 백승수의 인터뷰를 보던 권일도 회장이 백승수에게 야구단 외에 다른 일을 시켜보라고 하자 권경민은 포장마차로 백승수를 불러냈다.

권경민은 백승수를 향해 "1년 예산 고작 200억 쓰는 니들이 뭘 그렇게 아등바등 싸우면서 일해? 사이좋게 일하는 게 힘들어?"라고 비아냥거렸다. 백승수는 "어떤 일은 중요하고 어떤 일은 안 아니고, 그걸 판단하는 기준이 돈밖에 없습니까"라고 일침을 날렸다. 권경민이 "넌 왜 그렇게 싸가지가 없냐. 왜 그렇게 말을 안 듣냐"라고 버럭 하자 백승수는 "말을 잘 듣는다고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던 데요. 후회합니다. 그때를"이라며 "말을 잘 들으면 부당한 일을 계속 시킵니다. 자기들 손이 더러워지지 않는 일을. 조금이라도 제대로 된 조직이면 말을 잘 안 들어도 일을 잘하면 그냥 놔둡니다"라는 돌직구를 날렸다.

백승수는 여전히 자신을 깔보는 듯한 권경민에게 "어떤 사람은 3루에서 태어나 놓고 자기가 3루타를 친 줄 압니다. 뭐 그럴 필요는 없지만 자랑스러워하는 꼴은 보기 좀 민망하죠"라는 일갈했다.

홀로 술을 마시던 중 권경민은 어머니 전화를 받고는 울컥했다. 이어 권경준이 있는 술집을 찾아간 권경민은 "이 형은 군대도 갔다 왔어"라며 그들만의 리그를 과시하며 자신을 무시하는 권경준을 팔씨름으로 제압한 후 "네가 군대를 안 갔다 와서 이렇게 힘이 없구나"라고 권경준을 향해 주먹을 휘둘렀다.

술자리에서 나와 어둑한 거리를 비틀거리며 걸어가던 권경민은 주저앉은 채 피 묻은 주먹을 보며 백승수가 했던 말을 되새겼다. "개새끼가 잘난 척은 더럽게 하네"라는 말로 엔딩을 장식했다.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프로야구 프런트'라는 새로운 소재로 시청자들을 단단히 사로잡고 있다.

야구를 모르는 이들도 즐길 수 있는 드라마로 그 어떤 순간에도 거침없이 할 말 다 하는 백승수 단장의 발언이 각광 받고 있다. 이날 방송은 시청률 17.0%(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SB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