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0852 0782020011857570852 04 0401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11393000 1579311546000

트럼프, ‘미국 비난’ 이란 최고지도자에 “말조심하라” 경고

글자크기
이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미군이 이란의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공습 살해한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팜비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을 비난한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를 향해 "말조심하라"고 경고했다.

아야톨라 하메네이가 미국의 이란군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공습 살해한 것을 두고 미국과 유럽을 거친 용어로 비판한 데에 트럼프 대통령이 맞받아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최근 그리 최고가 아닌 이른바 이란의 '최고 지도자'는 미국과 유럽에 대해 안 좋은 말들을 했다"며 "그는 자기의 말을 매우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수도 테헤란에서 금요 대예배를 집전하며 "솔레이마니 암살은 미국의 수치"라며 "미국인 '광대들'은 이란 국민을 지지하는 척하지만 이란인을 배신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광대는 트럼프 대통령을 가리킨다는 해석이 나왔다.

또 그는 "서방국가들은 이란인을 굴복시키기에는 너무 약하다"며 영국, 프랑스, 독일은 미국의 하수인이라고 비난했다.

[이투데이/김진희 기자(jh6945@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