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0917 0252020011857570917 04 0403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11901000 1579312498000 100억 달러 미군 2001191131

"트럼프, 한국 사드 비용 100억 달러 안 내면 미군 철수 주장"

글자크기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7년 미사일 방어 체계 비용 100억 달러를 한국이 감당하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한 발언이 워싱턴포스트(WP)에 보도됐다.

17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는 자사 기자 2명이 쓴 책 ‘매우 안정적인 천재’에 수록된 2017년 7월 20일 미 국방부에서 열렸던 브리핑 일화를 통해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 발언을 보도했다.

신간 제목에 쓰인 ‘매우 안정적인 천재’라는 문구는 스스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표현이다. 그는 2018년 트럼프 행정부를 다룬 책 ‘화염과 분노’에서 자신의 정신 이상 논란을 반박하며 "나는 안정적인 천재"라고 주장한 바 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미사일 방어 체계 비용으로 100억 달러를 감당해야 한다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브리핑은 지금은 자리에서 물러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세계 2차대전 이후 세계질서와 미국 위상 유지 방안에 대해 설명할 생각으로 마련한 자리였다. 매티스 전 장관은 여러 차트, 그래픽 등을 동원해서 어떻게 미군이 아프가니스탄과 이란, 이라크, 한반도, 시리아 등지에서 테러와 핵 위협 등을 막아내는지를 설명했다.

당시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100억 달러 미사일 방어 체계 비용을 부담해야한다고 발언했다고 WP는 전했다. 이는 한국군과 주한 미군을 북한의 단거리 혹은 중거리 미사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고안됐다고 WP는 보도했다.

‘100억 달러’라는 수치는 10년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비용일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7월 해당 브리핑 당시 사드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 취임 초 주한미군 철수를 거론해왔다는 것은 여러 책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소개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우리는 (한국에) 임대료를 내게 해야 한다"면서 "우리 군인들에 대해 (한국이)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발언했다.

앞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에 보면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에 대한 불만을 터뜨리며 ‘10년간 100억 달러가 들지도 모른다’고 발언한 대목도 있다.

[장윤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