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1517 0092020011857571517 05 0507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17223000 1579317240000

콜로라도, 래리 워커 33번 영구결번 지정

글자크기
뉴시스

래리 워커(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뛰었던 래리 워커(54)의 33번이 영구결번으로 지정됐다.

콜로라도는 18일(한국시간) 워커의 등번호 33번을 영구 결번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재키 로빈슨의 42번과 토드 헬튼의 17번에 이어 콜로라도 구단 역사상 세 번째 영구결번이다.

1989년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데뷔한 워커는 1995년부터 2004년까지 10시즌을 콜로라도에서 뛰었다. 1997년엔 내셔널리그 MVP로 선정됐고, 콜로라도에서만 올스타 4회를 포함해 통산 5회, 실버슬러거도 2회를 포함해 통산 3회나 선정됐다. 콜로라도에서 골드글러브 5회를 받는 등 통산 7번이나 수상했다.

워커는 통산 1988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3에 383홈런 1311타점 1355득점 230도루를 기록했다.

워커는 명예의 전당 후보에도 올라 있다. 그러나 명예의 전당 입성 가능성은 크지 않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