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1669 0372020011857571669 06 0602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79318950000 1579319771000 related

[팝업TV]"안 좋은 시선 힘들어"‥이혜성, ♥전현무와 공개열애→악플 고충 고백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방송화면 캡처


아나운서 이혜성이 전현무와 공개 열애 후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혜성 아나운서가 공개 열애 후 악플로 인해 받은 상처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혜성 아나운서는 편의점 신상 음식 출시에 도움을 얻기 위해 모교 서울대학교에 방문해 선배 오정연을 만났다. 학교 앞 추억의 맛집으로 자리를 옮긴 두 사람은 음식을 나누며 진지한 대화를 이어나갔다.

이혜성은 "나에게 서울대 3대 미녀 김태희, 이하늬, 오정연은 레전드였다"며 "주변에서 내가 오정연과 같이 방송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면 나보고 출세했다고 할 것"이라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현재 이혜성 아나운서는 전현무와 공개 열애 중. 오정연은 "난 너랑 얘기하면 솔직히 친구 같다"면서 "내가 전현무와 동기라 전현무랑도 친구 같은데 너와 전현무는 나이차이가 15살 나더라. 그걸 듣고 너무 놀랐다. 어느새 세월은 이렇게 흘렀구나 싶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혜성은 "그게 좋은 일인데 그런 걸 처음 겪어봐서 힘든 일도 같이 생겼다. 안 좋게 보는 시선들이 느껴졌다"고 악플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이영자는 "이혜성은 사랑을 시작한 지 얼마나 됐다고 실연 당한 표정을 하고 있냐"고 안타까워했고, 이혜성은 "인터넷 댓글을 보니 가슴에 꽂히더라. 안 보려고 해도 보게 된다"고 상처를 표현해 공감을 자아냈다

오정연은 "남들이 한 마디씩 한다 해도 내가 들었을 때는 백 마디다. 나도 그랬다"며 "너무 신경 쓰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해한다"고 위로했다.

이후 이혜성은 자신이 만든 음식을 평가받기 위해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중인 한식의 대가 심영순을 찾아갔다. 이 프로그램은 바로 남자친구인 전현무가 MC로 출연 중인 프로그램.

이혜성을 보자마자 반가움을 감추지 못하던 심영순은 음식을 맛보고 "아이디어가 좋다. 이거가지고 장사해도 괜찮겠다"며 "빨리 결혼해라. 그런 신랑감도 없다"고 말해 웃음을 더하기도 했다.

전현무와 공개 열애 이후 많은 관심이 쏟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이혜성을 향한 수많은 악플들. 이혜성의 진심이 담긴 솔직한 심경은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혜성의 방송 행보와 열애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전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