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4062 0182020011857574062 05 0508003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41746000 1579341847000

박정아 앞세운 도로공사, 이재영 빠진 흥국생명 제압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이재영이 부상으로 이탈한 흥국생명을 눌렀다.

도로공사는 18일 오후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15 25-20 27-29 19-25 15-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패에서 탈출한 도로공사는 6승11패(승점 18)를 기록하며 5위에 자리했다. 반면 4연승 행진이 중단된 흥국생명은 10승7패(승점 34)로 2위를 유지했다.

매일경제

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눌렀다. 사진=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아는 31점, 산체스는 29점으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문정원은 15점, 정대영은 10점을 보탰다.

이재영이 부상으로 빠진 흥국생명에서는 루시아가 23점, 김미연이 21점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힘이 모자랐다. 이재영은 무릎 통증으로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도로공사였다. 새 외국인 선수 산체스와 박정아 등 주축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1세트부터 점수 차이를 벌렸다. 흥국생명에서는 루시아가 분전했지만 이재영의 공백을 메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도로공사는 1세트를 25-15, 2세트를 25-20으로 쉽게 가져갔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3세트 들어 산체스가 지친 기색을 보이자, 흥국생명도 루시아, 김미연을 앞세워 반격을 시작했다. 3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29-27로 따낸 흥국생명은 기세를 몰아 4세트 역시 25-19로 가져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다만 도로공사의 막판 집중력이 돋보였다. 도로공사는 5세트 초반 박정아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여기에 산체스까지 다시 힘을 내면서 7-2로 차이를 벌렸다. 이후 도로공사는 세트 내내 큰 점수 차이를 유지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가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