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5243 0292020011857575243 05 0506003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57320000 1579357389000 손흥민 토트넘 왓포드와 0-0 2001191431

'빈공의 끝' 토트넘, 왓포드 원정 0-0...리그 4경기 무승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빈공의 끝. 토트넘이 다시 승리의 종을 울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18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왓포드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리는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왓포드 원정 경기를 0-0으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최근 리그 4경기에서 2무 2패에 그치며 승점 31점에 머무르며 4위 첼시(승점 39)와 격차를 크게 좁히지 못했다. 공수 불균형이 겹치며 중요한 순간마다 넘어지고 있다.

이날 토트넘은 4-2-3-1 라인업으로 나섰다 공개했다. 최전방에 손흥민이 출격, 2선에서는 델레 알리와 에릭 라멜라, 루카스 모우라가 지원했다. 중원에는 지오반니 로 셀소와 해리 윙크스가 나섰다. 포백은 얀 베르통언-토비 알더베이럴트-자펫 탕강가-세르쥬 오리에가 형성했다. 골키퍼는 파울로 가자니가.

경기 초반 왓포드가 포문을 열었다. 전반 2분 역습 상황서 데올로페우가 강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다. 첫 슈팅 이후 토트넘이 주도권을 잡고 공격적으로 나섰다.

토트넘은 전반 3분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을 기점으로 계속 공세를 이어갔다 .왓포드는 무리한 맞불보다는 라인을 내리고 역습 기회를 노렸다.

시간이 흘렀지만 토트넘은 주도권을 슈팅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여유가 생기자 오히려 왓포드가 역습으로 전환했다. 라인을 끌어 올리고 강한 압박을 통해 토트넘을 괴롭혔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슈팅을 날렸으나 그대로 골문을 향하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어 전반 38분 모우라와 손흥민이 연달아 위협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무산됐다.

왓포드는 토트넘의 수비 불안을 틈타 뒷공간을 계속 공략했다. 결국 전반은 두 팀 모두 골을 기록하지 못한 채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초반은 왓포드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졌다. 강한 압박을 통해 중원부터 밀고 들어갔다. 토트넘 입장에서는 운이 따라서 실점은 모면했다.

토트넘은 후반 8분 알리의 슈팅을 기점으로 반격에 나섰다. 차츰 안정을 찾은 토트넘은 후반 15분 손흥민이 역습 상황서 스프린트로 단독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마무리에 실패했다.

왓포드는 후반 24분 역습 상황에서 베르통언의 핸드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베르통언은 슬라이딩 태클을 시도할 때 손을 드는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키커로 디니가 나섰으나 가자니가가 몸을 날려 걷어냈다.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은 첫 번째 교체 카드로 둔한 움직임을 보인 알리 대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투입했다. 이어 후반 35분 두 번째 교체 카드로 로 셀소 대신 제르송 페르난데스에게 기회를 줬다.

연이은 교체 카드로 주도권을 잡은 토트넘은 파상 공세를 펼쳤다. 그러나 마무리가 아쉬웠다. 후반 추가시간 좋은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오리에가 슈팅을 제대로 때리지 못했다.

이어지는 혼전 상황서 시도한 슈팅이 골문을 넘지 못하며 탄식을 자아내기도 했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