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7262 0532020011957577262 07 0701001 6.1.15-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95868000 1579404873000

故 설리 친오빠 "묘에도 안간 친부, 유산 문제 거론"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현식 기자

노컷뉴스

고 설리(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유족들이 유산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설리의 둘째 오빠인 최모 씨는 18일 인스타그램에 "난 나의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설리의 부친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도 공개했다. "나에게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다. 나는 딸내미가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되길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다.

해당 게시물이 화제가 된 이후 둘째 오빠 최모 씨는 "동생에 의한 사생활 어떤 것도 내뱉은 적이 없다. 말 못할 것도 없고 나에 의한 문제를 내가 이래라 저래라 못할 것도 없다. 누구랑 다르게 이중적 잣대를 들이밀기도 싫고. 내가 나쁜 짓을 했나? 물론 누구한테는 좋은 건 아니겠지. 하지만 10년 혹은 20년이 지나서 그때 왜 그러지 못했을까 라는 후회는 하기 싫다. 역 입장이라는 게 있지. 너희들이 내상황이 된다면 과연 얼마나 현명할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거론하고 지인에게 퍼트린 건 친부라는 사람이 먼저다 그쪽에게 하소연해라"는 글을 추가로 게재했다.

이어 "전화해서 할 말이 겨우 본인의 명예훼손, 어머니에 대한 욕 과거에 대한 얘기가 전부인 거 보니 어이가 없다. 본인에 대한 날조? 왜곡? 저도 당신에 대해 아는 게 없지만 그쪽도 나에 대해 아는 게 없다. 그저 아버지란 사람이 동생의 유산에 대한 상속은 원하시면서 상속세와 그에 대한 책임은 피하시고 길러주신 어머니에게 남남이라고 표현한 이상 저와도 남남이다. 화가 나서 전화하신 거보니 어머니가 틀린 말한 건 아닌가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해 음악, 연기, 예능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 설리는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났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