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9802 0032020011957579802 08 08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07552000 1579407556000 논의는 과도한 규제 2001200931

벤처업계 "정통망법 개정 논의는 과도한 규제…전면 재검토돼야"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벤처·스타트업 업계가 여론조작에 관한 정보통신망법 개정 논의가 기업에 대한 과도한 규제에 해당한다며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벤처기업협회와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여론조작은 이미 현행법상 불법이어서 가짜뉴스, 매크로 여론조작 등 사회적 논란을 배경으로 국회에서 이뤄지는 정보통신망법 개정 논의는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최근의 정보통신망법 개정 논의에는 정보통신사업자에 가짜뉴스 유통 방지의 책임을 지우고 자동화 프로그램(매크로) 악용을 방지할 기술적 조처를 하도록 하는 등의 방안이 포함돼 있다.

이들은 이런 방안이 기업에 대한 과도한 규제인 동시에 대다수 인터넷 이용자의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해당 입법이 실현되면 정보통신사업자는 자사 웹 사이트에서 생성되는 정보를 광범위하게 모니터링할 의무를 진다"며 "사업자는 막대한 인력과 재원을 투입해야 하며 '가짜뉴스'를 조치하는 과정에서 검열, 정치적 편향성 논란 등에 시달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CG)
[연합뉴스TV 제공]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