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1413 0532020011957581413 08 0801001 6.0.2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3863000 1579413994000 LG유플러스 모바일 가입자 돌파 2001201002

설 연휴 데이터 사용량 최대일 듯…통신사 집중관리 돌입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노컷뉴스

사진=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설 연휴 기간 역대 최대 트래픽을 예상하고 집중관리 체제에 돌입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설 연휴 기간 AR·VR 게임, 미디어 시청, T맵 사용이 대폭 늘어 데이터 사용량이 하루 597.4TB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평일 대비 24% 많은 수치다. 5G 데이터 사용량은 평일 대비 26.4%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설 연휴 당일에는 평상시 대비 통화, 문자, 인터넷 검색 등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건수(시도호)가 5G는 15.9%, LTE는 7.5% 증가하고, T맵 사용량은 평시 대비 약 55.3%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제로밍은 전년 대비 2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은 이에 따라 23일부터 27일까지 5500명의 인력을 배치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고속도로, 국도, 공항, 터미널 등 전국 750여곳에 기지국 용량을 추가 증설했다.

설 연휴를 맞아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이 몰리는 인천공항에 5G 장비 24식과 LTE 장비 14식을 추가로 구축 완료했다.

LG유플러스 역시 설 네트워크 특별 소통을 위한 비상운영체제에 돌입해 고객들이 데이터와 음성 등 통신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비상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마곡사옥에 종합상황실을 개소해 24시간 집중 모니터링 체계에 돌입한다. 중요 거점지역에는 현장요원을 증원, 상시 출동 준비태세도 갖춘다.

KT는 연휴기간 정체가 예상되는 전국 고속도로와 인파 운집 예상되는 터미널과 역사, 공항, 백화점 등 모두 970여곳을 집중관리 기지국으로 설정했다. 1일 620명이 비상근무를 선다.

KT는 설을 맞아 ‘KT Shop 세뱃돈 받고 새 핸드폰 장만하자’와 ‘2020 설 선물 특별전’ 등 이벤트도 진행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