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7928 1102020012057587928 03 0304001 6.0.26-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false true false 1579457458000 1579457580000 related

자장면 8000원, 냉면 14000원… 서민 외식 메뉴 줄줄이 올라

글자크기
프랜차이즈 K업체 기본 김밥 3500원, 서울 신촌 B중식당 삼선자장면 8000원, 서울 을지로 W식당 평양냉면 1만4000원…. 소비자가 즐겨 찾는 외식 메뉴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다. 대표적인 서민 음식 자장면 가격은 이제 서울 지역에서 평균 5000원을 넘어섰고, 냉면 값도 9000원에 달한다.

19일 한국소비자원의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 1년 새 서울 지역에서 소비자가 즐겨 찾는 대표 외식 품목 8개 중 7개 메뉴 가격이 일제히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오른 메뉴는 자장면이다. 지난달 서울 지역 자장면 평균 가격은 5154원으로 2018년 12월 4808원보다 7.19% 올랐다. 서울 자장면 값은 지난해 10월부터 5000원을 돌파했다.

지난달 서울 지역의 김밥 한 줄 가격은 2408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2% 뛰었다. 김치찌개 백반은 6462원으로 3.7% 올랐고, 칼국수는 7000원으로 3.41% 올랐다. 냉면 한 그릇은 1.74% 오른 8962원이었고, 삼계탕은 1.62% 오른 1만4462원이었다. 유일하게 가격이 떨어진 품목은 삼겹살이다. 200g당 가격은 1만6325원으로 지난해 돼지 사육량이 증가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면서 수요가 줄어 전년 동기 대비 3.2% 하락했다.

한경진 기자(kjhan@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