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8166 0292020012057588166 05 0506001 6.0.26-RELEASE 29 OSEN 53369328 false true true false 1579464120000 1579464203000

AFC, "인상적인 김학범호 스타들, 올림픽에 한 걸음"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올림픽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한국이 요르단을 극적으로 제압하고 도쿄 올림픽 본선행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지난 19일(이하 한국시간) 밤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서 열린 요르단과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서 전반 16분 조규성의 선제골과 후반 추가시간 1분 이동경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을 더해 2-1로 승리하며 4강에 올랐다.

4강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한국은 1-0으로 앞선 후반 30분 요르단에 동점골을 내주며 끝까지 살얼음 승부를 펼쳤다. 종료 직전 이동경의 짜릿한 결승골이 터진 뒤에야 비로소 미소를 지었다.

AFC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이 요르단을 꺾고 올해 열리는 올림픽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완벽한 기록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김학범호의 스타들이 인상적인 모습을 이어갔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번 대회는 상위 3개국까지 도쿄 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주어진다. 한국은 오는 22일 호주와 대회 4강전서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 역사에 도전한다./dolyng@osen.co.kr

[사진] 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