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8702 0512020012057588702 06 0602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69400000 1579469407000 related

[RE:TV] '미우새' 배우 아닌 '아빠' 이성민…솔직 고백 '공감↑'

글자크기
뉴스1

/화면캡처=SBS '미우새'©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미우새'에 이성민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그는 브라운관 속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가 아닌, 딸을 가진 평범한 아빠로서의 솔직한 일상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이성민이 스페셜 MC로 등장해 환호를 받았다.

이날 이성민이 등장하자 토니안 모친은 "처음으로 남자로 보이는 분이 왔다"라며 반가워했다. 이어 "사람이 퍼스트 임프레션(첫 인상)이 좋아야 하는데 (정말 좋다)"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성민은 인사와 함께 자식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스무살이 된 딸이 있다"면서 "어느 순간부터는 딸이 나를 가르치려고 한다. 여전히 교감이 안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성민은 "딸이 중학교 때 사춘기가 왔는데, 머리로는 이해되지만 정말 미치겠더라. 물 한 컵만 갖다 달라고 하니까 나를 노려보면서 '내가 왜 그걸 해야하느냐'고 방문을 닫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 집사람도 갱년기였다. 사춘기 딸이랑 갱년기 엄마랑 싸움이 잦았다. 미치겠더라. 누구 편도 들을수 없고 도망가고 싶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MC들은 중간에서 어떻게 처신하는지에 대해 묻자 이성민은 "늘 집사람 편을 든다"며 "조용히 딸 방에 가서 집사람 욕을 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성민은 "집사람에게는 '딸이 몸이 변하는 시기니까 힘들 거다'라고 달래고 딸에게는 '너의 시기는 충분히 이해를 하지만 행동은 조금만 자제했으면 좋겠다'고 달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서장훈은 "딸이 아빠를 자랑스러워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성민은 "아마도 그렇겠죠?"라면서도 "내색을 잘 안한다. 영화가 좋거나 캐릭터가 좋을 때 '헐!' 정도 한다. 이번에 개봉하는 '미스터 주' 예고편을 보고 '예고편은 재밌네'라고만 하더라"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이성민은 배정남의 VCR을 감상한 후 그와의 친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성민은 "영화 '보안관'을 준비하면서 처음 만났다. 모델이라도 들었는데 조그마한 애가 들어오더라. (사투리 때문에)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어서 '도대체 뭐하는 애지'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밝게 떠드는데도 외로운 구석이 보였다. 정남이는 복이 많은 사람이다. 챙겨주는 형과 누나들이 많다. 배정남의 따뜻한 심성이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게 만든다. 나도 그래서 정남이를 챙긴 것 같다"고 전했다.

이성민은 "정남이가 나에게 크게 혼 난 적이 있는데 닭똥 같은 눈물을 보이더라"면서 "좀 더 마음이 갔고, 식구처럼 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