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8791 0252020012057588791 04 04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69997000 1579470031000

브라질 최대 범죄조직원 75명, 땅굴 파고 교도소 집단 탈출

글자크기
브라질 최대 규모로 꼽히는 범죄조직원 75명이 땅굴을 파고 파라과이 교도소를 집단 탈옥했다.

19일(현지시각)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파라과이 페드로 후안 카바예로 지역에 있는 교도소에서 이날 새벽 브라질 범죄조직 PCC와 관련된 수감자 75명이 땅굴을 이용해 교도소를 탈옥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중 40여명은 브라질 국적자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파라과이 페드로 후안 카바예로 지역에 있는 교도소에서 19일(현지시각) 새벽 브라질 대형 범죄조직 PCC와 관련된 수감자 75명이 탈옥하면서 만든 땅굴. /브라질 뉴스포털 UOL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정당국은 탈옥한 수감자들의 감방에서 땅굴을 파면서 나온 흙을 담은 포대 200여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파라과이 정부는 수감자들이 땅굴을 파고 탈출하는 과정에서 교도관들의 도움을 받았을 것으로 보고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PCC는 브라질 사법 당국의 주요 경계대상이다. 지난달에는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 연방교도소에 수감된 PCC의 우두머리 마르쿠스 윌리안스 에르바스 카마슈(51·일명 마르콜라)가 탈출을 시도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아 경계를 강화하기도 했다. 당시 군은 장갑차까지 포함된 중무장 병력을 교도소 주변에 배치했다. 마르콜라는 사실상 종신형인 징역 330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PCC는 1990년대 초반 상파울루 주에서 등장했으며, 현재는 전체 조직원이 3만명 이상으로 추정될 정도로 세력이 커졌다. 브라질뿐 아니라 베네수엘라, 콜롬비아, 페루, 볼리비아, 파라과이, 아르헨티나 등 인접국에도 하부조직을 둔 것으로 파악된다. 마약 밀거래와 밀수 등을 통해 막대한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