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269 1082020012057589269 06 0601001 6.0.2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1263000 1579473606000 설리 유산 2001201031 related

故 설리 친오빠, 父와 유산 갈등 폭로→변호사 선임…진흙탕 싸움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故 설리의 유산을 두고 가족들이 갈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친오빠 최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치 당일 오지도 못한 분이 사진 도용까지 하며 (설리 묘에) 방문했다고 주장하시냐"며 "이게 말씀하신 왜곡과 날조인가 보다. 위 사진도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 교인이라는 분이 낯 뜨겁지도 않냐"고 친부와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부친은 '진리가 있는 곳 밀양에 갔다 온 인증 사진이다. 두 번 갔다 왔다'며 고인의 장지 사진을 보냈다. 이어 '모든 진실의 증인은 ㅇㅇ교회의 ㅇㅇㅇ형제님 부부와 ㅇㅇㅇ형제님에게 물어보거라'고 말했다.

이에 오빠 최씨는 '웃기지도 않으시네요. 어디 남이 올린 사진으로 대체하려 하십니까. 진짜 거짓말 그만하세요. 그리고 진실을 왜 남 얘기를 통해 듣습니까. 우리가 홀로 어머니에게 자라고 애비없이 자란 거는 진실이 아니더랍니까? 본인의 입장에서 말씀하시지 마세요. 정신적 육체적 고통? 우린 없다고 생각하고 본인 생각에 맞춰 말하는 건 신앙심이 있다라는 분이 가질 수 없는 이기적임이시네요'라고 분노했다.

또한 최씨는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본인은 상속세 부담하기 싫고 상속은 받고 싶고, 일평생 모은 돈으로 어렵게 마련한 동생의 집을 상속을 위해 팔라고? 그 집 안 팔 거다"며 "정신 좀 차려라"고 일침을 가했다.

엑스포츠뉴스


앞서 지난 18일 최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인의 유산을 둘러싼 친부와의 갈등을 폭로했다. 그는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냐"며 "동생 묘에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아라"고 말했다.

설리의 사망 소식에 이어 가족들의 유산 분쟁 논란까지, 세상을 떠난 뒤에도 연이어 전해지는 충격적인 소식에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났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