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0083 0112020012057590083 05 0509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6486000 1579476607000

박인비 연장 끝 우승 실패…날아간 통산 20승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머니투데이

박인비가 20일(한국시간) 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샷을 날리고 있다./사진=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인비(32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0시즌 개막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아쉬움을 남기며 우승에 실패했다.

박인비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6645야드)에서 열린 LPGA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각각 2개씩 기록하며 이븐파 71타를 적어냈다.

박인비는 4라운드까지 13언더파 271타를 기록해 하타오카 나사(일본), 가비 로페즈(멕시코)와 동타를 이뤘다. 그러나 박인비는 3차 연장에서 티샷이 물에 빠지며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이후 약 1년10개월 만에 우승에 도전했던 박인비는 LPGA투어 통산 20승 도전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역대 연장전 전적은 3승5패가 됐다.

머니투데이

박인비 프로가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세빛섬 플로팅아일랜드에서 열린 '2020 젝시오 신제품 발표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라운드까지 3타 차 리드를 잡았던 박인비는 이날 2번홀(파4)과 3번홀(파3)에서 잇따라 보기를 범했다. 하지만 8번홀(파4)에서 이날 첫 버디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후반 라운드 들어 박인비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파 행진을 이어갔다. 박인비가 주춤한 사이 하타오카는 13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 단독 선두로 올라서기도 했다.

그러나 박인비는 흔들리지 않고 16번홀(파4)에서 침착하게 버디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에 복귀했다. 로페즈도 18번홀(파3)에서 버디를 낚아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박인비는 마지막 18번홀(파3)에서 파에 그쳤고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18번홀(파3)에서 진행된 1차 연장과 2차 연장에서 세 선수는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같은 홀에서 이어진 3차 연장에서 박인비의 티샷이 돌에 맞고 물에 빠졌다. 하타오카와 로페즈가 파를 기록하면서 박인비는 홀 아웃하지 않고 대회를 마무리했다.

하타오카와 로페즈는 4차와 5차 연장에서도 나란히 파를 기록하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결국 일몰로 인해 6차 연장은 21일 이어지게 됐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