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0319 0962020012057590319 05 0508002 6.1.17-RELEASE 96 스포츠서울 48100912 false true true false 1579477221000 1579477235000

'허웅 끌고, 허훈 밀고' 허재 DNA KBL 아이콘 우뚝!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허훈팀의 허훈(오른쪽)이 19일 인천 삼산월듵체육관에서 열린 2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김시래팀의 허웅을 앞에 두고 슛을 하고 있다. 2020. 1. 19.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인천=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허재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DNA가 KBL 무대를 주름잡고 있다. 허 전 감독의 장남 허웅(DB)과 차남 허훈(KT)이 올스타전의 분위기를 달궜다.

허웅과 허훈은 지난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최고의 이슈메이커였다. 허훈은 올스타 팬투표 1위로 ‘팀 허훈’의 주장으로 선수 드래프트를 하는 등 이미 전면에 나섰다. 2쿼터 깜짝 심판으로 나서 편파 판정으로 자신의 팀에 잇따라 자유투를 주는 등 재미있는 퍼포먼스로 관중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최준용(SK)과는 몸싸움을 벌이다 비디오 판독 끝에 더블파울을 선언받자 아버지인 허 전 감독의 유행어 “그것은 아니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웅은 3점슛 컨테스트 예선에서 전체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비록 결선 준결승에서 서든데스 끝에 크리스 맥컬러(KGC인삼공사)에 결승행 티켓을 내줬지만 부드러운 슛터치로 슈터의 면모를 과시했다. 본 경기 초반 3점슛을 던질 때 허훈의 파울도 얻어냈다. 허훈이 계속 어필하자 장내 아나운서는 “형이잖아요, 형한테 왜 그래요?”라고 말해 장내는 웃음소리로 가득찼다.
스포츠서울

19일 인천 삼산월듵체육관에서 열린 2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김시래팀의 허웅(왼쪽)과 허훈팀의 허훈이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2020. 1. 19.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날 허웅과 허훈은 계속 매치업됐다. 하이라이트는 1쿼터 종료 18.5초전 펼쳐진 형제대결이다. 갑자기 경기장의 조명이 모두 꺼지고 핀샷이 허웅과 허훈을 잡았다. 나머지 8명의 선수가 코트 양쪽으로 물러난 뒤 둘의 1대 1 대결이 펼쳐졌다. 허웅은 골밑슛을 성공시켰지만, 허훈은 3점슛을 실패해 깜짝 1대 1 대결에선 형이 웃었다. 이날 나란히 허웅은 15점 5리바운드, 허훈은 14점 10어시스트로 올스타다운 기록도 찍었다.

올스타전은 승패를 떠나 선수와 팬이 하나되는 잔치다. 이번 올스타전에서 가장 재미있고 흥미를 끈 건 단연 허웅과 허훈의 형제 맞대결이었다. 허 전 감독의 아들 2명이 KBL 무대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iaspir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