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0882 1102020012057590882 03 0301001 6.0.26-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8489000 1579478835000 related

홍남기 "RCEP 연내 타결…반드시 수출 반등 이뤄낼 것"

글자크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올해 중 완전 타결하고 한-필리핀, 한-러 서비스·투자 등 양자 FTA 협상도 타결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 210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수출시장 다변화와 경제영토 확장 노력에 역점을 두고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회의에선 올해 대외경제정책방향 2020 북방경제 협력방안 한·중 경제협력 현황과 향후 추진방안 신통상규범에 따른 위생검역(SPS) 분야 대응방안 등이 안건으로 올랐다.

홍 부총리는 올해 대외여건과 관련, "세계경제와 글로벌 교역의 완만한 회복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최근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서 서명이 이뤄졌고, 연초 격화 조짐이 있었던 중동 불안도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런 개선흐름과 긍정적 모멘텀을 잘 활용한다면 국내 경기반등을 뒷받침하는 기회요인으로 살려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금년 긍정적 대외 모멘텀을 적극 활용해 국내 실물경기의 반등 및 도약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1~2월 중에는 구정연휴 영향으로 등락이 불가피하겠으나 3월에는 플러스(+) 흐름으로 완전히 가는 추세 반등을 목표로 한다는 얘기다. 그는 "현장 애로사항 해소방안 마련, 수출마케팅 등 수출판로 지원, 수출금융 240조5000억원 공급 등 총력지원을 통해 반드시 수출 반등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올해를 ‘신북방 협력의 해’로 삼아 신북방정책을 역점을 두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러시아·몽골 등과 수교 30주년을 맞는 등 북방국가들과 협력 증진이 집중될 것이란 전망에서다. 홍 부총리는 "한·러 협력의 핵심인 ‘9개 다리’(철도·전기·조선·가스·항만·북극항로·농림·수산·산업단지 등 9개 분야) 협력체계를 확대·개편해 경협사업의 실행력과 결실을 제고하면서 중앙아시아·몽골 등 다른 북방국가에도 이런 중장기 협력비전과 모델을 수립하겠다"고 했다.

이어 한·중 경협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한·중 정상회담, 경제장관회의 등이 예정돼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홍 부총리는 "양국간 교류·협력의 걸림돌을 최대한 걷어내 교역·투자 협력을 고도화하는 물론 문화·인적교류를 활성화하겠다"고 했다.

그는 남북경협에 대해서도 "한반도 비핵화 논의의 진전상황에 따라 언제든 본격화할 수 있도록 물밑에서 착실히 검토, 준비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국제통상규범 강화 추세에 맞춰 위생검역(SPS), 수산분야, 국영기업, 디지털 통상 등에 대한 국내제도 정비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세계무역기구(WTO)가 회원국의 SPS 협정 이행에 대해 권고를 강화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위생평가 투명성, 전문성 강화 등을 위한 전문 검역·검사 인력 및 인프라 확충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세종=최효정 기자(saudad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