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1426 0182020012057591426 01 0104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9479219000 1579479251000 related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8주 만에 부정 50% 넘어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 부정평가가 지난해 11월 3주차 조사 이후 8주 만에 5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핵심 지지층으로 불리는 30대에서의 지지율이 10.6%포인트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0명을 대상으로 13~17일 실시한 1월 3주차 주간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 대비 3.5%포인트 내린 45.3%(매우 잘함 25.7%, 잘하는 편 19.6%)을 기록했다고 20일 전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4%포인트 오른 50.9%였다. 부정평가가 50%선을 넘은 것은 지난해 11월 3주 조사 이후 8주 만이다. '모름·무응답'은 전주 대비 0.9%포인트 감소한 3.8%였다.

리얼미터 측은 최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부동산 거래 허가제' 발언을 포함해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마음의 빚'이 있다고 토로한 점 등이 지지율 변화를 이끌었다고 봤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신년 기자회견을 상승 모멘텀으로 살리지 못한 가운데, 검찰 직제 개편안 후속 보도와 조국 '마음의 빚' 발언 등이 지지율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이어 "강 수석의 '부동산 거래 허가제' 발언 등도 논쟁을 불러일으켰다"며 "중도층의 변화가 전체 지지율 변화를 이끄는 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실제 이번 지지율에선 보수, 진보, 중도층 등 모든 이념층에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보수층(21.8%→18.8%, 부정평가 78.9%)에서 낙폭이 가장 컸으며, 중도층(43.7%→41.4%, 부정평가 56.0%), 진보층((76.7%→75.5%, 부정평가 21.7%)에서도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30대(59%→48.4%, 부정평가 49.1%)의 낙폭이 10.6%포인트 기록하며 제일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20대(44.5%→38.6%, 부정평가 53.0%), 40대(59.2%→55.3%, 부정평가 42.5%)에서도 하락했다. 반면 60대 이상(39.9%→41.1%, 부정평가 55.1%)에서는 상승했다.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40.3%→31.2%, 부정평가 63.6%), 서울(49.7%→44.4%, 부정평가 53.0%), 대구·경북(37.1%→31.9%, 부정평가 64.3%), 경기·인천(52.6%→48.6%, 부정평가 48.4%)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광주·전라(68.7%→74.6%, 부정평가 21.8%)와 대전·세종·충청(43.1%→45.2%, 부정평가 50.3%)에서는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19세 이상 유권자 5만1849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10명이 응답을 완료해 4.8%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포인트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