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227 0112020012057614227 03 03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5200000 1579525325000 related

美-이란 크로스카운터, 세계 경제성장률 0.1%p 깍았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최우영 기자]
머니투데이

IMF 세계경제 수정전망. /사진=기획재정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암살과 이에 따른 이란의 미사일 공격에서 시작된 중동지역의 불안한 정세가 올해와 내년의 세계경제 전망을 뒷걸음질치게 만들었다.

IMF(국제통화기금)는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수정'(World Economic Outlook Update)에서 올해 세계경제가 3.3%, 내년에 3.4%씩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10월의 전망치보다 올해 0.1%포인트, 내년 0.2%포인트씩 하락했다.

IMF는 올해와 내년은 지난해에 비해 성장률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인도 등 신흥국의 저조한 실적을 반영해 전망치를 하향했다는 설명이다. IMF는 인도의 성장률이 올해 5.8%, 내년 6.5%가 될 것으로 바라봤다. 이는 지난해 10월 전망보다 올해 1.2%포인트, 내년 0.9%포인트씩 내려간 것이다.

IMF는 올해 제조업 및 세계 교역의 저점 통과에 대한 잠정적 신호, 완화적 통화정책 확산, 미·중 무역협상 진전, 노딜 브렉시트 위험 감소 등으로 시장의 심리가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완화적 통화정책의 광범위한 확산과 함께 한국, 중국, 미국 등의 확장적 재정정책도 세계경제의 경기 안정화에 기여했다고 언급했다.

다만 올해 세계경제 하방 리스크로는 미국과 이란의 갈등과 같은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와 사회 불안 심화, 미국과 다른 교역국간 관계 악화, 금융시장 심리 약화 가능성 등을 꼽았다.

이에 따라 올해 선진국 경제성장률은 1.6%, 신흥국은 4.4%가 될 것으로 바라봤다. 지난해 10월 전망치에 비해 선진국 0.1%포인트, 신흥국 0.2%포인트씩 내려간 수치다.

IMF는 글로벌 경기 반등을 위해 다자적 협력 및 경기대응을 위한 국내 정책을 추진하라고 각국에 권고했다. 규범에 기반한 무역시스템 구축 등 국제공조를 강화하고, 재정·통화정책 여력이 있는 국가들은 하방 리스크 대응을 위해 균형잡힌 거시경제 정책을 조합하라는 주문이다.

한편 이번 전망 수정치에 한국 성장률은 별도로 언급되지 않았다.지난해 10월 발표된 IMF의 국가별 성장률 전망에서는 한국이 올해 2.2%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30-50클럽(국민소득 3만달러, 인구 5000만명 이상인 7개국) 중 성장률 1위로 전망됐다.

세종=최우영 기자 young@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