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455 0202020012057614455 06 0602001 6.0.2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7348000 1579527366000 낭만닥터김사부2 한석규 이성경 안효섭 돌담 2001210831 related

‘김사부2’ 김주헌X한석규, 돌담병원서 기싸움...“감당할 수 있겠냐”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김사부2’에서 박민국(김주헌)이 돌담병원에 와 김사부(한석규)를 압박했다.

20일 방송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박민국과 김사부의 기싸움이 펼쳐졌다.

박민국이 돌담병원에 찾아왔다. 김사부는 “소문이 돌던데 돌담병원으로 온다고. 근데 박 선생아 이런 누추한 곳에 와서 괜찮은지 모르겠네”라며 “여기가 외상센터라 사람들이 일하다 다친 사람들인데 괜찮겠냐. 겁 먹었냐. 감당할 수 있겠냐”라고 말했다.

김사부는 아이 아버지와 아이를 동시에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차은재는 이번에 수술을 맡게 됐다. 의아해하는 차은재를 향해 김사부는 “이거 부작용 없는 약이다. 이걸 먹고 수수실 앞에서 대기하고 있어라”라고 기회를 줬다.

응급수술을 앞두고 오명심은 마취과 의사인 심혜진에게 찾아갔다. 심혜진은 수술 부탁을 거부하며 “잘 모르는 사람한테 이런 부탁하지 마세요. 좀 부담스럽다”라고 말했다.

인력이 없어 동시수술이 불가능할 수 있는 상황에서 김사부는 고민에 빠졌다. 수술을 지체할 수 없었던 김사부에게 박민국 교수가 다가왔다. 박민국은 심혜진 교수를 데리고 와 이사장과 전화를 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압박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