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958 0022020012157614958 02 0204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33429000 1579569529000 related

‘靑 선거개입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12시간 검찰 조사

글자크기
중앙일보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을 20일 처음으로 소환해 조사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6·13 지방선거 개입 의혹으로 검찰에 출석한 송철호 울산시장의 소환조사가 오후 10시 15분 종료됐다.

20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울산 지방선거 개입 고발 등의 사건과 관련해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 했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12시간여 만인 오후 10시 15분께 조서 열람을 마치고 귀가했다.

검찰은 송 시장을 상대로 2018년 6·13 지방선거 때 공공병원 건립사업 등 자신의 핵심 공약이 마련되는 과정과 청와대 등 여권의 지원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검찰은 청와대가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송 시장이 당선될 수 있도록 선거공약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주고 경찰을 통해 송 시장의 경쟁후보였던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주변인들에 대해 표적수사를 벌였다고 의심하고 있다.

송 시장은 2018년 1월 자신의 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정모 정무특보 등 선거준비조직인 일명 '공업탑 기획위원회' 관계자들과 함께 장환석 전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만나 울산공공병원 공약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의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발전위)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앞으로 송 시장을 몇차례 더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정 특보도 여러 차례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송 시장은 2017년 11월 27일 균형발전위 고문으로 위촉됐는데, 일부 언론은 고문단 근거규정이 같은 해 12월 신설됐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야권을 중심으로 청와대와 여당이 송 시장을 울산시장에 당선시킬 목적으로 고문단을 구성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지역발전위원회(현 균형발전위)는 대통령 직속으로 이 위원회 고문단에 송 시장 외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두관 민주당 의원, 이정우 전 청와대 정책실장 등 11명이 위촉됐다.

송 시장은 그간 검찰 수사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면서도 검찰 조사 이후 해명을 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앞서 그는 “펑펑 내리는 눈이 좀체 그칠 기미가 안 보인다”며 “눈이 좀 그친다면 시민 여러분에게 눈을 치우는 심정으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