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0708 0172020012157630708 08 0801001 6.1.17-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4639000 1579585331000

화웨이, “멍완저우 결백 입증할 것…캐나다 사법체계 신뢰”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에 대한 미국 인도 재판이 시작된 가운데 화웨이가 멍 부회장을 지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멍 부회장은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21일 화웨이는 '아직 사건이 판결 전이기 때문에 진행 중인 법적 소송에 대해 특정 의견을 전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도 '캐나다의 사법 체계를 신뢰하고 있으며, 멍완저우 CFO의 결백을 입증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정의와 자유를 추구하는 멍완저우 CFO를 지지한다'면서 '그가 속히 가족, 동료, 친구와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멍완저우 부회장은 20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리는 법원 공판에 출석했다. 이번 재판은 나흘간 진행된다. 재판부는 멍 부회장의 미국 송환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블룸버그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멍 부회장 변호인단은 '사기 혐의는 허울에 불과하다'라며 '미국이 국가 안보를 명목으로 캐나다에 송환을 요구해서는 안 되며 그를 미국에 송환하는 것은 이중범죄 규칙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재판의 핵심 쟁점은 '이중범죄' 충족 여부다. 이는 두 나라가 특정 범죄에 대해 같은 법을 적용하는 경우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원칙을 말한다. 멍 부회장 측은 미국 정부와 달리 캐나다는 이란 제재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범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