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6959 0142020012157636959 04 0401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94635000 1579595526000

'자금성 벤츠녀' 시험문제 유출 의혹에...황당한 해명까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웨이보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이른바 중국 ‘자금성 벤츠녀’ 사건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외국 정상들도 차량을 타고 들어갈 수 없는 곳에 벤츠를 세워두고 사진을 찍은데 이어 과거에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여기다 중국 주요 문화유산인 자금성을 관리하는 고궁박물관 측은 자금성 내부가 임시 주차장으로 이용돼 왔다는 황당한 해명을 21일 내놔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7일 한 여성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사진에는 젊은 여성 2명이 자금성 태화문 앞 광장에 벤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세워두고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다. 이 여성은 웨이보에 “월요일 휴관이라 관광객들 없이 즐겼다”고 썼다.

자금성은 차량 출입 등이 엄격히 금지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도 걸어서 들어갔던 곳이다.

이 여성들은 중국의 관광정책을 총괄하는 중국여유국 전 국장의 며느리이자, 중국 공산당의 혁명 원로의 손자며느리라는 주장이 중국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다.

문제가 커지자, 고궁박물원 왕쉬둥 원장은 21일 자정께 박물원 공식 웨이보를 통해 젊은 여성 2명이 벤츠를 몰고 자금성에 들어가 사진을 찍어 논란이 된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하지만 “이 구역의 바닥은 수년간 끊임없이 새롭게 바꾼 현대적 자재들이고 여러 해 동안 휴관 시간대 차량 통로와 휴관일 행사의 임시 주차장으로 사용해왔다”고 덧붙여 논란을 키웠다.

중국 언론조차 이를 비판하고 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왕 원장의 주장이 2015년 산지샹 고궁학원 원장이 자금성 내 차량 주차를 금지하겠다고 했던 발언과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왕 원장은 지도적 책임을 지고 있는 고궁박물원 부원장과 보안처 처장을 정직시키기로 결정했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홍콩 매체 명보는 이 여성이 지난 2012년 창춘과학기술대학 대학원 재학시절 시험 문제와 답안지를 유출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