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9404 1112020012157639404 03 0303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1089000 1579601106000

삼성전자 '시총 30% 상한제’ 수시 적용 검토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거래소가 삼성전자에 대한 ‘코스피200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를 수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삼성전자 주가 급등으로 코스피200지수 내 삼성전자 비중이 높아져 오는 6월 정기 조정 전 수시 조정을 통해 비중을 줄이는 방안을 내부 검토하고 있다. 시총 비중 상한제도는 시장이 특정 종목으로 과도하게 쏠리는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코스피200 등 주요 주가지수에서 1개 종목의 시총 비중이 30%를 넘으면 비중을 강제로 낮추는 제도로 지난해 6월 도입됐다. 해마다 3~5월, 9~11월 특정 종목의 평균 비중이 30%를 초과하면 각각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거래일에 해당 종목의 비중을 30%로 하향 조정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시총 비중이 조정될 경우 코스피 200지수의 움직임은 실제 삼성전자 주가 등락폭보다 줄여 반영하게 된다.

현재 코스피200에서 삼성전자 시총 비중은 지난달 평균 30%를 넘어섰으며 이달 20일 종가 기준 비중은 33.51%에 달하고 있다.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6%(1,000원) 내린 6만1,400원에 거래를 마쳤지만 여전히 시총 비중은 30%를 넘는다. 원칙대로라면 정기 변경 시기인 6월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거래소는 최근 삼성전자의 시총 비중 확대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수시 조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자산운용업계 일각에서는 거래소의 시총 비중 제한이 시장을 왜곡하고 투자상품에 손해를 끼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현재 코스피200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의 자산 규모는 20조원 안팎이다. 삼성전자의 시총 비중을 1%포인트 낮추면 약 2,000억원어치의 주식이 시장에 나올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삼성전자 비중을 인위적으로 끌어내리면 단기적으로 ETF의 수익률이 하락하고 거래 비용도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거래소는 아직 검토 단계로 실제 적용 시기나 적용 여부도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검토 과정에서 삼성전자 시가총액 비중이 30% 아래로 내려갈 수도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아직 검토 단계일 뿐 시기나 방식 등이 확정된 것은 없다”며 “여러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만약 줄인다면 시장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