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0389 0512020012157640389 05 0506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5695000 1579605702000

엄원상 "호주, 까다로운 팀이지만 뒷공간 노리면 좋은 결과"

글자크기

"우리가 잘하는 것 하면 충분히 좋은 결과 낼 수 있어"

뉴스1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엄원상이 2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알파인 축구 훈련장에서 '2020 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4강전을 하루 앞두고 훈련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1.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태국)=뉴스1) 정재민 기자 =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노리는 김학범호의 윙어 엄원상이 4강 상대인 호주의 약점으로 사이드백 뒷 공간으로 꼽았다.

김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호주와 올림픽 진출권이 걸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이 승리하게 되면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게 된다. 이 경우 한국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쓰게 된다. 반면 패한다면 팀은 3·4위전에서 마지막 한 장 남은 올림픽행 티켓을 놓고 혈투를 치러야 한다.

지난 요르단과의 8강전 휴식을 취한 엄원상은 "조별리그와 8강전 등 힘들게 (4강전에) 왔다. 형들이 워낙 잘하고 열심히 뛰어줘 좋은 경기를 치렀다"며 "남은 1경기에 들어간다면 형들이 해준 것에 보탤 수 있게끔 하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선발 예상에 대해 "모든 선수 개개인이 각기 다른 장점을 갖고 있다. 감독님이 경기 전 미팅에서 그에 맞게 전술을 짜줄 것이다. 그에 맞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감독이 강조했던 '조커' 역할에 대해선 "(이)동경이형이 좋은 활약을 펼쳤다. 골을 넣어서 저도 기분이 좋았다. 언제 들어가도 감독님이 주시는 역할이 따로 있다. 그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골과 도움은 팀이 이긴다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했다.

그는 호주의 약점으로 사이드백이 전진한 뒤 생기는 '뒷공간'을 꼽았다. 엄원상은 "비디오 분석을 했다. 상대 사이드백이 전진하고 안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많았다. 그 뒷공간이 나오는 부분을 잘 활용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승부차기 예상에 "(호주와) 같은 경기 수를 뛰었고, 우리 팀엔 체력이 좋은 형들이 많아 걱정을 안하고 있다. 로테이션도 해 체력에선 우리가 위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해 3월과 최근 두 차례에 걸쳐 호주와 경기를 치른 것에 대해 엄원상은 "굉장히 까다로운 팀이다. 알아간 부분이 있고, 우리가 잘하는 것을 보태면 충분히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